송파구, 청소년 대상 ‘도시농업 스마트팜’ 추진

IT 기술 적용한 도시농업 체험으로 스마트폰 활용 긍정적 효과 기대

작성일 : 2018-02-19 13:34

 

송파구(구청장 박춘희)가 아동과 청소년을 위한 송파구 도시농업 스마트팜(Smart Farm)’을 추진한다.

 

구는 4차 산업 기술을 보유한 관내 기업과 아동·청소년 단체 등과 업무협약을 맺고, 청소년과 더 나아가 구민들에게 스마트팜 기술을 공유하고 견학, 체험 등의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송파구 도시농업 스마트팜은 전국에서 처음으로 시도되는 도심지의 유휴공간을 활용한 도시농업의 새 모델로, 스마트폰을 이용해 온도·습도·일조량·이산화탄소량 및 토양을 분석·진단해 작물에 영양소를 공급하는 컨테이너를 이용한 소규모 시스템이다.

 

구는 청소년들에게 스마트폰의 유익한 이용 환경을 체험하고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맞는 역량 제고에도 기여하고자 스마트팜 사업을 추진하게 됐다. 이를 통해 청소년들에게 IT 기술을 적용한 도시농업 체험의 기회를 제공하는 것은 물론 자유학년제 활동으로 포함해 활용방안도 추진할 예정이다.

 

스마트팜 사업의 작물은 표고버섯의 영양성분과 송이버섯의 맛과 향이 어우러진 송화버섯으로 하고, 생산 시스템은 도시공간부족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하여 소규모 형태의 컨테이너(가로 6m×세로 3m)형으로 구축·운영한다.

 

이를 위해 구는 공공 공지 및 나대지 등 유휴공간을 제공하며, 업체는 스마트팜에 대한 기술보급과 교육훈련 등을 맡는다. 특히 구는 금년 하반기 개관을 목표로 건립 중인 청소년 문화의 집 유휴공간도 활용, 스마트팜 사업을 적극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스마트팜을 통해 생산된 작물은 지역의 재래시장 및 마트 등에 판매할 예정이며, 향후 사업이 안정적으로 정착되면 구민들에게 도시 농업 기반시설을 제공하는 것은 물론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고부가 가치 기지로의 역할도 기대된다.

 

구는 시범운영 참여자 모집을 2월 중으로 완료하고 3월까지 시범운영에 나선다. 이를 위해 20일 오후 3시 구청 8층 송파아카데미에서 사업설명회를 개최한다. 스마트팜 사업의 시범운영에 참여를 희망하는 아동·청소년 단체는 구청 청소년과(02-2147-3795)로 신청하면 된다.

 

한편, 구는 이번 사업설명 이후에도 관심 있는 아동과 청소년 단체 및 그밖에 참여를 희망하는 구민 및 기관·단체에도 기술자문 등 지원을 상시 제공할 방침이다.

 

박춘희 송파구청장은 이번 스마트팜 사업이 우리 청소년들에게는 IT 기술을 적용한 도시농업 체험의 기회이자 더 나아가 구민들께는 도시농업의 저변 확대 뿐 아니라 첨단 기술을 배우고 체험할 수 있는 기회가 되기를 희망한다특별히 중고등 학생들의 자유학년제와 연계 시행으로 청소년 주도의 다양한 진로개발에 큰 도움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