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구, 강동경찰서 전 직원 자살예방 지킴이로 양성

2012년부터 지역주민, 공무원 등 각계각층 대상 교육

작성일 : 2018-02-23 10:18


 

강동구(구청장 이해식)가 지난 21, 22일 양일간 강동경찰서 700여 명의 전 직원을 대상으로 자살예방 게이트키퍼(Gate-Keeper) 양성교육을 실시했다. 실제로 자살 시도자를 가장 많이 접하는 일선 경찰관들이 자살에 대한 올바른 이해와 지식을 배우고 자살위험군을 조기에 발굴, 예방할 수 있도록 돕기 위해서다.

 

자살예방지킴이는 지역사회에서 자살위험군을 발견하게 되면 적절한 위기 상담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전문기관에 연계해 대상자의 자살시도를 예방하는 역할을 하는 사람이다.

 

구는 자살예방과 함께 생명존중 문화 확산을 위해 자살예방지킴이 양성교육, 정신과 의료비 바우처, 홀몸어르신 말벗서비스 등 사회안전망 구축에 적극 나서고 있다.

 

지난해 자살위험군 대상자와 접촉이 잦은 어르신과 복지플래너 등 동주민센터 직원 507명을 대상으로 교육을 실시했으며, 2012년부터 지금까지 총 2,444명의 자살예방지킴이를 양성했다.

 

이번 교육은 자살에 대한 올바른 이해’, ‘자살예방지킴이 역할의 중요성’, ‘생명존중 활동전략등을 내용으로 이뤄졌으며, 교육을 수료한 모든 경찰서 직원들은 자살예방지킴이(Gate-Keeper)’으로 활동하게 됐다.

 

앞으로도 구는 초··고등학생을 대상으로 한국형 표준자살예방교육 보고·듣고·말하기(보듣말)’ 교육을 비롯해 통장, 찾동 방문간호사, 사회복지시설 및 어르신일자리 종사자 등 다양한 계층을 자살예방지킴이 교육을 실시하며 생명존중 인식 개선 및 자살예방 활동을 강화해나갈 계획이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