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가죽창작마을, 가죽패션의 중심지로

강동구, 4월 3일 세 번째 청년주택 청년가죽창작마을 개소

작성일 : 2018-03-29 10:00

 

강동구(구청장 이해식)가 오는 43청년가죽창작마을(강동구 상암로2728-7)’을 개소한다. 가죽패션분야에 몸담고 있는 젊은 전문 인력을 육성해 청년 중심의 가죽패션산업 협업체계를 구축하기 위함이다.

 

청년가죽창작마을은 암사도전숙과 강동드론마을에 이어 세 번째로 조성되는 청년주택이다. 현재 가죽, 공예, 패션 등 창작분야에 종사하는 12개 청년기업이 입주해 있으며, 그 가운데 50% 이상이 가죽산업 종사자다.

 

구는 서울 가죽산업체의 30%이상이 밀집돼 있는 가죽공예특화지역이다. 특히 주택이 들어서는 천호동은 30년이 넘는 세월동안 가죽산업분야의 한 축을 담당해왔기 때문에 풍부한 인적·물적 자원을 확보하고 있다. 이제 사업을 시작하는 청년창업가들에게는 최적의 근무환경이라 할 수 있다.

 

구는 청년가죽창작마을과 현재 추진 중인 강동구 사회적경제 특구사업을 연계해 청년기업의 지속적인 발전을 유도하고, 기존 가죽장인과 협업체계를 구축해 그들의 자생력 확보에 힘쓸 계획이다.

 

청년가죽창작마을 개소식은 43일 오후 130분에 진행된다. 이날 행사에는 구두, 지갑, 액세서리 등 입주기업이 실제 판매용으로 기획 중인 다양한 제품이 전시될 예정이다.

 

이해식 강동구청장은 현재 가죽패션산업은 종사자가 고령화되고, 대기업 수주 임가공 형태로 사업형태가 변화하면서 자생적 경영기반이 약화되고 있다. 이번에 개소하는 청년가죽창작마을이 가죽패션산업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어주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강동구는 청년가죽창작마을 잔여 4세대에 입주할 청년기업을 모집한다. 대상은 서울시 거주 만 1939세 창작분야 (예비)청년창업가로, 현 소득이 월평균소득기준 70%이하여야 한다.

 

자세한 사항은 강동구청 및 SH서울주택도시공사 홈페이지 또는 강동구청 사회적경제과(02-3425-5063)에서 안내받을 수 있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