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구, 여섯 번째 마을기업 탄생

‘문화예술협동조합 아이야’, 행안부 신규 마을기업으로 지정

작성일 : 2018-04-05 09:15

 

강동구(구청장 이해식) 소재 문화예술협동조합 아이야가 행정안전부에서 주관하는 ‘2018 사업비 지원 신규 마을기업으로 선정됐다. 이로써 지역경제 활성화를 돕는 강동구 마을기업은 총 6곳으로 늘어났다.

 

마을기업은 마을 주민들이 지역자원을 활용한 수익사업을 통해 지역문제를 해결하고, 일자리를 창출해 지역발전에 기여하는 사회적경제기업의 하나다.

 

문화예술협동조합 아이야(대표 정가람)’는 강동구에 거주하는 경력단절 문화예술인들을 중심으로 20174월 결성됐다. 설립 1년 만에 마을기업으로 선정되면서 올해 최고 5천만 원, 내년에 최고 3천만 원의 사업비를 지원받게 됐다.

 

아이야는 나(I)와 아이들이 마을에서 맘껏 뛰놀 수 있는 예술 들판()을 의미한다. 마을극단이었던 이곳은 2016년 구에서 지원한 사회적경제 인큐베이팅 사업을 통해 사회적경제기업으로 도약하기 시작했다.

 

주요 사업은 찾아가는 맞춤공연과 교육으로, 지역 문화예술인에게는 활동 기회를, 주민들에게는 문화예술 향유 기회를 제공해왔다.

 

20177월 열린 강동구 사회적경제 주간 기념행사에서는 관내 다른 사회적경제기업들과 협업해 창작 가족뮤지컬 똥꼬가 셋을 공연했고, 수익금 70%를 구 장학기금에 기부하는 등 지역 공동체 회복에도 앞장섰다.

 

지난 11월 암사동에 개관한 공간 강가의 숲은 지역 예술가, 문화동아리들을 위한 연습실 또는 커뮤니티 공간이 되는 지역 문화 거점공간으로 활약 중이다.

 

강동구 관계자는 이번 신규 마을기업 선정은 2012년부터 우리구 특색에 맞는 사회적경제기업 발굴육성에 힘써온 성과라며, “강동구에는 마을기업을 포함해 총 110곳의 사회적경제기업이 있다. 이들이 지역경제의 단단한 축으로 성장해 지속가능한 강동형 사회적경제 생태계를 구축하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