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 나와라, 뚝딱! 친환경에너지 직접 만들어봐요!

강동구, 현장·지역중심 에너지 체험공간 ‘고덕천 에너지마루’ 운영

작성일 : 2018-04-24 12:57

 

강동구(구청장 이해식)가 운영하고 있는 고덕천 에너지마루(고덕동 37-5)’가 미세먼지, 폭염 등 기후변화 대응 및 저탄소 녹색성장을 위한 에너지전환 정책 등이 본격 시행되며 큰 주목을 받고 있다. 201610월 문을 연 이후 지난해에만 총 4,586명의 주민이 다녀갈 정도다.

 

고덕천 에너지마루는 태양, 바람, 바이오, , 힘 등 재생 가능한 다섯 가지 에너지가 만들어지는 원리를 배우고, 에너지 순환 등을 직접 체험하며 미래 에너지 문제를 함께 생각해보는 기회를 제공하는 신재생에너지 체험공간이다.

 

특히, 견학과 설명 위주의 강의형 학습식 프로그램이 아닌 에너지 문제와 나와의 관계성을 자연스럽고 친밀하게 연결시킬 수 있는 체험식 프로그램은 자라나는 청소년들이 친환경에너지의 중요성을 이해하고, 에너지 절약 및 녹색생활을 실천하는데 큰 역할을 하고 있다.

 

고덕천 에너지마루 프로그램은 연령대별 맞춤형으로 운영된다.

 

유아반(67)에게는 자연 에너지 친구들 인형 교구를 활용해 재생가능 에너지에 관한 이야기를 알기 쉽게 들려준다. 에너지마루 곳곳에서 진행되는 자연에너지 보물찾기 놀이는 생활 속에서 실천가능한 에너지 절약 문화를 몸소 익히게 한다.

 

초등학교 저학년(13학년) 학생들에게는 팀 대항전 형식의 체험프로그램을 제공한다. 시설을 체험하며 각 에너지가 지닌 특징 등을 배우고, 골든벨 퀴즈 등의 경합프로그램을 통해 몰입도와 흥미를 높인다.

 

초등학교 고학년(46학년) 학생들은 팀별 협동학습을 통한 미션을 수행한다. 각 에너지가 지닌 특징을 학습한 후 보드게임을 통해 에너지마을을 만들어보며 에너지자립의 개념을 이해하고, 친구들과의 협동을 통해 느낄 수 있는 재미와 성취감도 얻을 수 있다.

 

중학생들은 현실과 같은 조건 속에서 에너지자립마을을 직접 기획하고 구현해본다. 팀별로 에너지자립마을 조성 계획을 수립하고 직접 만들며 에너지 생산원리를 깨닫고, 환경문제 해결을 위해 필요한 협동과 토론의 중요성을 체득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초등학교 고학년과 중학생을 대상으로 태양광 분수 및 축전기, LED전등을 직접 만들어보는 적정기술 체험프로그램, 기후변화주간을 기념해 새롭게 선보인 북국곰아! 미안해창작 인형극 등 역시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이해식 강동구청장은 환경과 사회적 갈등을 초래하는 화석과 핵에너지 중심에서 재생에너지 중심으로 사회·경제적 기반의 변화가 필요하다, “미래세대가 능동적이고 적극적인 변화의 주체자로서 환경친화적 삶을 개척해나갈 수 있도록 현장중심, 지역중심의 에너지 교육의 장인 고덕천 에너지마루 운영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고덕천 에너지마루 프로그램은 오전 10시와 오후 2시 하루 2회 운영된다. 어린이집, 유치원, 학교를 통해 학급·동아리 등 한 반(20~30) 단위로 1215일까지 강동구청 맑은환경과(02-3425-5942)에서 신청 가능하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