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구선관위, ‘우리동네 공약지도’ 서비스 실시

작성일 : 2018-04-27 09:10

 

강동구선거관리위원회(위원장 김종원)는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와 관련해 지난 424일부터 중앙선관위 홈페이지(www.nec.go.kr)와 모바일 앱(선거정보)을 통해 우리동네 공약지도온라인서비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우리동네 공약지도는 정당과 후보자의 정책·공약 개발을 지원하고 유권자 공약제안을 활성화하기 위해 중앙선관위가 서울대학교 폴랩(Pollab)에 의뢰해 제작한 것으로 유권자는 해당 서비스를 이용해 자기 동네의 주요 이슈를 확인하고 원하는 공약을 직접 제안할 수 있다.

 

이번에 선보이는 공약지도는 민선 6기 지방자치단체가 출범한 20147월부터 20182월까지 512개 언론사(지역일간지 포함)의 보도 6,229,584243개 광역 및 기초지방의회의 본회의 및 상임위 회의록 101,835중앙선관위에 접수된 유권자 희망공약 2,159건에 대해 빅데이터 분석한 결과이며, 17개 시·도와 226개 구··군별 관심 사안을 한 눈에 비교해 볼 수 있도록 언론과 지방의회 분야로 구분해 지도형식으로 시각화했다.

 

이번 빅데이터 분석에는 최대 분량의 지방자치단체 관련 언론보도를 수집·활용했으며, 국내 처음로 지방의회 회의록을 전수 분석했다.

 

우리동네 공약지도에서 시·도나 구··군을 선택하면 그 지역의 이슈 순위와 이슈에 대한 관련어, 정치·교육·문화·복지 등 관심분야별 분류를 볼 수 있고, 각 지역별로 관심분야를 비교할 수도 있다.

 

또한, 유권자가 제안한 희망공약을 지역별로 구분해 볼 수 있으며, 희망공약은 주기적으로 지도에 반영된다.

 

언론보도를 분석한 결과, 광역지방자치단체에서는 서울역, 신공항, 평창올림픽 등 지역이슈와 교육, 일자리, 안전 등이 자주 언급됐다.

 

광역지방의회 회의록을 분석한 결과에서는 교육, 학교, 학생 등 실생활에 밀접한 사안에 대한 관심이 높았다.

 

강동구선관위는 유권자가 제안한 희망공약을 정당과 후보자가 실시간 확인할 수 있도록 해 유권자와 후보자간 정책 소통의 창구 역할을 수행할 것이라면서, “‘우리동네 공약지도를 통해 유권자는 적극적으로 희망공약을 제안하고, 정당과 후보자는 지역 수요에 맞는 정책과 공약을 개발해 진정한 동네민주주의가 정착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연구는 지난 1월부터 3개월여 동안 진행했으며, ·도 및 구··군의 언론보도와 지방의회 회의록을 텍스트 마이닝 텍스트 데이터에서 자연어 처리기술에 기반해 유용한 정보를 찾아내는 기술기법으로 빅데이터 분석하고, 이를 워드 클라우드 문서의 키워드, 개념을 직관적으로 파악할 수 있도록 핵심 단어를 시각적으로 돋보이게 하는 기법과 토픽 모델링 텍스트에 포함된 단어들의 조합을 분석하여 문건들을 군집화 하는 통계적 방법 방식으로 시각화했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