깨끗한 청렴 강동, 부패위험성 진단으로 시작한다

간부공무원 청렴도 19개항목, 조직환경·업무환경 분야 각5개 항목 진단

작성일 : 2018-05-01 13:24

 

강동구(구청장 이해식)가 이번 5월 부패위험성 진단을 실시한다. 간부공무원 청렴도와 조직·업무환경의 부패위험도를 진단해 관리자의 솔선수범을 유도하고 자기성찰의 계기를 마련하여 청렴한 공직문화를 확산하기 위함이다.

 

진단분야는 개인과 기관, 직위로 나뉜다. 개인은 부서장 이상 66명을 진단하며, 기관은 강동구청 전체의 조직환경 부패위험성을, 직위는 국단위별 업무환경의 부패위험성을 진단한다.

 

간부공무원 진단은 진단참여단이 공정한 업무수행 5개항목 부당이득수수금지 6개항목 건전한 공직풍도 조성 4개항목 청렴실천 노력 및 솔선수범분야 4개항목 등 총 19개 항목을 진단한다. 세금 체납, 교통법규 위반, 징계 처분 등은 계량화하여 감점요인으로 반영한다.

 

뿐만 아니라 평가항목에는 포함되지 않지만 자가진단 체크리스트를 활용하여 주변인이 인식하기 어려운 사항에 대해 스스로 청렴 수준을 직접 진단할 수 있다.

 

또한 조직환경 부패위험성은 조직 개방성 권한의 크기 의사결정 과정의 공정성 연고주의 퇴직자 재취업 등 5개 항목을, 업무환경 부패위험성은 청탁위험성 재량의 정도 업무관련 정보의 중요도 이해관계자 위험성 퇴직자 재취업 등 5개 항목을 진단한다.

 

구는 이를 위해 분야별 진단참여단(이하 참여단)을 구성했다. 국장급 진단반은 부서장급 30명으로 구성되며, 부서장급은 동료 및 상·하위직원 36명으로, 조직진단팀은 구 4급 이하 전직원으로, 업무환경진단은 국별 5급 이하 전직원으로 구성된다. 평가는 부패위험도 진단 시스템을 통한 온라인 설문조사로 진행된다.

 

구는 이 외에도 공직비리 신고함인 청렴해우소와 직원의 청렴에 대한 인식과 관심도 향상을 위한 청렴의 날운영 등 다양한 반부패 청렴시책을 시행하고 있다.

 

이해식 강동구청장은 이번 부패위험성 진단을 통해 간부공무원이 본인의 객관적인 청렴수준을 살펴보고, 자기반성과 솔선수범을 통해 청렴한 조직문화가 한층 깊이 뿌리내리길 기대한다앞으로도 적극적인 반부패 청렴실천을 통해 구민 신뢰회복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6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