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파구, 주민 교통안전 위한 ‘회전교차로’ 조성

사고 발생 잦은 동남로14길-오금로46길 교차지점, 연내 준공

작성일 : 2018-05-21 11:26


 

송파구는 지역주민 교통여건 개선을 위해 동남로14길과 오금로46, 가락2동과 문정1동 사이 문정래미안아파트 후문이 위치한 지점에 회전교차로를 조성한다.

 

21일 구에 따르면 해당 교차로는 평소 프라자아파트 후문에서 동남로 방향을 오가는 차량들이 과속을 해 통과하는 경향이 높아 장군거리 및 문정래미안아파트 후문에서 회전하는 차량들과 사고 발생이 잦은 곳이다.

 

실제 지난 3년간 경찰청 산하 도로교통공단 교통사고분석시스템(taas.koroad.or.kr)에 공식 집계된 사고만 6건 이상으로, 신고 되지 않은 사고를 포함하면 평균적으로 연간 7건 정도의 사고가 발생되는 지점이다.

 

구는 지역주민의 교통여건 개선을 위해 2012년 서울시와 협조해 회전교차로 개설을 적극 추진을 했으나, 지역 주민들의 반대로 추진이 무산 된 바 있다.

 

그러나 그 이후 회전교차로의 장점에 대한 주민공감대가 확산되고, 인근 장군거리에 운영되는 회전교차로의 효과를 경험한 지역주민들의 요청과 구의 적극적인 노력으로 올해 본격 시행하게 됐다.

 

구는 지난 412일 회전교차로 기본 및 실시설계 용역 발주와 동시에 주민간담회를 개최, 계획단계부터 주민과의 소통을 통해 사업을 추진할 예정임을 지역주민들에게 설명했으며, 구 홈페이지를 통해서도 다양한 주민의견을 수렴했다.

 

주민간담회에 참석한 주민들은 교통안전을 위한 회전교차로가 설치되게 돼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는 의견을 피력했으며, 교차로의 성능도 물론 중요하지만 주변 경관이 함께 개선될 수 있도록 특별히 신경을 써 달라고 요청했다.

 

이효인 송파구 교통과 팀장은 교통사고 유발요인 해소로 주민생활편의를 제공하고, 대상지 주변 밀집한 재건축 추진 아파트 단지의 향후 교통량 증가에도 사전 대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올해 말 준공이 완료될 때까지 지역주민의 다양한 의견을 충분히 반영한 회전교차로가 조성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주민의 협조를 부탁했다.

 

한편, 2014년부터 서울시내에 설치되기 시작한 회전교차로는 신호등이 없이 원형으로 조성되는 교차로로, 차량이 가운데 교통섬을 끼고 시계 반대방향으로 일방 통행하는 교통체계다.

 

교차로 통과 교통량이 시간당 2천대 이하로 적고, 편도 2차로 이하인 소규모 교차로 중에서 무신호 교차로로 운영하기에 부적합하거나 신호교차로로 운영하면 효율이 떨어지는 지점에 설치 시, 사고 발생을 줄일 수 있고 직각, 정면충돌과 같은 치명도 높은 사고를 예방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