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파구, 풍납시장 일대 ‘안전마을’ 조성

마천아름길 이어 두 번째 안전마을 연내 완료

작성일 : 2018-05-24 09:34


 

송파구 풍납동 풍납시장 일대가 안전마을로 바뀐다. 송파구는 지난해 완성된 마천1동 마천아름길에 이어 풍납시장 일대에 관내 두 번째 안전마을 조성에 나선다.

 

구에 따르면 서울시에서 시행한 ‘2018년 안전마을 만들기 사업공모에 2회 연속 선정되며 사업비 12,000만 원을 확보, 주민들이 재난 및 범죄 등으로부터 안심하고 안전하게 생활할 수 있는 안전마을 만들기에 착수, 연내 완료할 계획이다.

 

안전마을 만들기 사업은 재난, 안전 및 범죄에 취약한 지역을 주민·자치구·유관기관의 상호협력을 통해 안전 마을로 바꾸는 사업으로, 범죄예방 환경디자인(CPTED) 등을 적용한 환경개선과 지역주민이 주도하는 안전 활동이 병행 추진된다.

 

이번 안전마을 대상지인 풍납1동은 풍납토성 복원·정비사업 지역으로 철거에 따른 공·폐가가 증가하고 있고, 주 사업지인 풍납시장은 주간에 불법주차가 없어도 순찰차 이동이 불가능하여 야간에만 순찰이 가능한 매우 좁은 골목이다.

 

특히 시장이 문을 닫은 이후인 야간에는 안전한 보행을 위한 환경개선이 시급한 지역으로 송파경찰서에서도 범죄 및 화재 등의 재난 발생 시 신속한 현장대응이 어려워 범죄예방을 위한 환경개선을 적극 추천한 바 있다.

 

이번 안전마을 만들기 사업에서는 범죄로부터의 보호와 재난안전을 위해 CCTV 설치 특수형광물질 도포 미러시트·반사경 설치 LED 보안등 교체 솔라표지병·메시지보안등 설치 포장도로 정비 잘 보이는 공동소화기 설치 등 환경개선을 진행한다.

 

아울러 관내에서 외국인이 가장 많이 거주하고 있는 곳으로 주민 간 공동체 활동과 소통을 위한 프로그램 구축의 필요성도 큰 지역이다. 이에 주민공동체 활성화를 위한 주민 참여 프로그램도 추진할 예정이다.

 

허한양 송파구 안전담당관 과장은 안전마을 만들기 사업은 주민 주도의 안전 활동과 지자체의 안전인프라 정비 사업이 동시에 진행되는 만큼 주민과 유기적인 협력체계를 구축하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주민설명회, 안전지도 제작, 전문가 컨설팅 등을 통해 주민과 소통하며 촘촘한 안전망을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