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난취약가구 찾아 안전 점검한다

강동구, 6월부터 4개월간 850세대 대상 정비

작성일 : 2018-06-19 20:38


 

강동구(구청장 이해식)6월부터 9월까지 4개월간 생활이 어려운 재난취약가구 850세대를 대상으로 전기와 가스, 소방, 보일러에 대한 안전점검, 정비 사업을 실시한다. 한국전기안전공사 등 분야별 전문 유관기관이 참여해 서비스 질을 높였다.

 

구는 주거환경이 열악해 누전, 감전, 화재 등 각종 재난사고에 노출돼 있는 안전취약계층을 대상으로 무료 안전점검 서비스를 제공해 주거환경 개선에 도움을 주고자 이번 사업을 마련했다.

 

점검대상가구는 각 동 주민센터에서 2월부터 4월까지 취약계층에 대한 기초 조사를 실시해 5월에 유관기관, 단체, 공무원 등 10명으로 구성된 선정심의위원회를 거쳐 850세대를 선정했다. 주로 기초생활수급자나 거동이 불편한 노약자, 장애인, 독거어르신 가구 등을 선정했다.

 

점검은 분야별 전문 기술자가 대상 가구를 직접 방문해 실시한다.

 

전기안전 분야는 한국전기안전공사 동부지사에서 전원품질 및 전기설비 등 유지·운영 상태 진단 부적합 누전차단기, 노후된 조명, 콘센터, 스위치 등 보수·교체 문어발식 전선 정리, 노후전선 교체를 점검한다.

 

가스 및 보일러 분야는 한국도시가스와 한국열관리협회 강동지회에서 가스누출 점검 사고위험 있는 노후된 피팅·호수 교체 가스중간밸브를 점검하고 교체한다.

 

소화기, 단독경보형감지기는 관련업체에서 설치하고 소방서에서 사용방법을 교육하고 안전점검을 실시한다.

 

이 외에도 보일러실 배관 누수점검 및 수리, 보일러 연통을 점검 및 교체할 예정이며, 점검시 재난예방교육 및 생활안전교육도 병행한다.

 

이번 안전점검이 각종 재난위험에 노출돼 있는 취약계층 재산 및 인명피해를 예방하고 생활 속 안전의식을 개선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해식 강동구청장은 안전사고에 노출된 노약자나 장애인, 기초생활수급자에게 실제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철저히 안전점검을 할 것이다. 앞으로도 구민 모두가 안심하고 생활할 수 있는 안전도시 강동을 만들어가겠다고 밝혔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