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파구, 풍납토성 복원 3년간 4,066억 투입

문화재 복원과 주민 재산권 조화 등 관계기관과 지속적 협의로 예산 확보

작성일 : 2018-08-16 13:16 수정일 : 2018-08-16 13:37


 

송파구(구청장 박성수)는 국가지정문화재 풍납동 토성(사적 제11) 복원·정비 사업에 2018년부터 3년간 4,066억 원을 확보, 토지보상 등에 집중 투입한다.

 

이번 예산확보는 서울시 지방채 2,224억 원과 국·시비 보조금 1,842억 원이 합해진 규모로 구가 지속적으로 풍납동 지역 주민들의 재산권 제한과 풍납토성 유적 발굴의 고고학적 가치에 대한 의견을 피력한 결과이다.

 

특히 서울시가 풍납토성 복원·정비사업의 중요성에 대해 송파구와 인식을 같이 하게 되면서 지방채 발행을 전격 결정, 20182020년까지 연차적으로 발행할 계획이다.

 

올해는 지방채 722억 원을 포함한 1,422억 원을 투입해 토지보상과 복원·정비 사업을 병행한다. 그동안 삼표산업 풍납공장 보상추진 시기와 맞물리면서 다소 지체됐던 ‘2018년 소규모 주택 보상계획이 속도를 낼 전망이다.

 

사업비 집행에 따라 실시될 이번 보상대상은 토성과 왕궁터 등 핵심 유존지역인 2권역과 기존에 보상을 신청했던 3권역으로 약 130여 필지다. 보상 신청순서에 따라 대기자를 우선으로 진행되며 노후주택, 질병·고령 주민에 대한 별도의 기준이 적용된다.

 

또 보상이 완료된 토지에 대해서는 문화재 복원사업 전까지 주민 여가시설로 이용하거나 소공원과 주차장 조성, 공공시설물 개선 사업 등을 시행해 생활환경 격차를 줄이고 주민 불편을 최소화하겠다는 방침이다.

 

한편, 구는 풍납동 토성 보상과 관련해 문화재 복원·정비, 활용, 주민지원 등 8개 분야 46개 과업을 진행하며 주민과 문화재가 공존하는 역사도시를 만들어 가고 있다.

 

박성수 송파구청장은 이번 예산확보를 통해 보상을 대기하고 있던 신청자들에게 합리적이고 신속한 행정절차로 보상이 진행되도록 할 것이라며, “앞으로 문화재청, 서울시와 협력해 보상가 현실화, 이주계획 등 지역 주민의 삶과 문화재 가치를 함께 높일 수 있는 해결방안을 모색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