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사동선사유적박물관, 1종 전문박물관으로 인정받다

총 530여점의 유물 소장, 생태표본 등 선사시대 생활상 체험 가능

작성일 : 2018-10-04 16:42 수정일 : 2018-10-04 19:05

 

강동구(구청장 이정훈)가 서울 암사동 유적의 역사·학술적 가치를 보여주는 암사동선사유적박물관이 제1종 전문박물관으로 공식 등록됐다고 밝혔다.

 

국가지정문화재 사적 제267호로 지정된 서울 암사동 유적은 6,000년 전 신석기시대 유적 중 최대 규모이자 선조들의 생활상을 온전히 간직하고 있어 국내외적으로 역사·학술적 가치가 높은 주거 유적지다.

 

구는 한국의 대표 신석기 유적인 서울 암사동 유적의 정체성 강화와 주민인식 제고를 위해 지난 5월 암사동 유적 내 전시관을 리모델링해 암사동선사유적박물관을 개관하고 제1종 전문박물관 등록을 추진한 바 있다.

 

박물관 및 미술관 진흥법에 의거해 박물관 자료 100점 이상, 학예연구사 1명 이상, 100제곱미터 이상의 전시실, 수장고, 사무실, 도서실, 도난방지시설, 습도 조절장치 등 1종 전문박물관 조건을 완벽히 갖추고, 박물관 운영조직 체계 구축에도 만전을 가했다.

 

그 결과, 지난 912일 암사동선사유적박물관은 제1종 전문박물관으로 등록되며 그 전문성을 공식적으로 인정받았다. 박물관은 토기편, 생태표본 등 총 530여 점의 유물을 소장하고 있으며, 빗살무늬토기를 비롯한 흑요석, 옥장신구 등 암사동 유적의 역사적 가치를 담은 유물을 전시한 상설전시실과 다양한 생태표본, 복원집터, 체험코너 등 당시 신석기인들의 생활을 생생하게 느껴보고 체험할 수 있도록 한 신석기체험실, 교육실·어린이도서관·수유실 등 관람객들의 편의를 위한 공간으로 구성돼 있다.

 

구는 암사동선사유적박물관의 1종 전문박물관 등록에 이어 1012일에 신석기문화의 발전과 토기의 다양성을 주제로 서울 암사동 유적 국제학술회의, 1012일부터 14일까지 23회 강동선사문화축제를 개최한다.

 

주민들이 직접 참여하고 즐길 수 있는 다양한 행사와 프로그램을 통해 서울 암사동 유적의 중요성에 대해 알리고, 더 나아가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등재함으로써 유적의 보전관리에 만전을 기하기 위함이다.

 

이정훈 강동구청장은 암사동선사유적박물관이 1종 전문박물관으로 등록됨에 따라 앞으로 공립박물관으로서 수준 있는 전시와 소장 유물 등의 체계적 보존 및 연구, 관리가 가능해졌다, “앞으로도 국제학술회의, 강동선사문화축제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서울 암사동 유적의 가치를 알리기 위해 지속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암사동선사유적박물관 관람 등에 대한 안내는 서울 암사동 유적 홈페이지(http://sunsa.gangdong.go.kr) 또는 강동구청 선사유적과(02-325-6520)에서 가능하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