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구, 동네서점 지원 올해도 멈춤 없다

동네서점협동조합과 9억 4천만 원 도서구매 추진

작성일 : 2019-02-07 10:25


 

강동구(구청장 이정훈)가 동네서점 지원을 5년 연속 이어간다. 동네서점으로 구성된 사람이아름다운동네서점협동조합’(이하 협동조합)9억여 원 도서구매를 추진한다.

 

동네 곳곳에 자리 잡고 있던 지역서점들이 대형서점과 인터넷서점에 밀려 설 자리를 잃고 있다. 구는 서점주들과 함께 지역 문화공간인 동네서점 살리기에 나서 20154월 강동구 내 동네서점 11개가 모여 협동조합을 설립했다.

 

협동조합은 강동구와 도서우선구매협약을 체결한 첫해 24천만 원 도서구매를 시작으로 20189억여 원까지 지난 4년간 총 27억여 원 규모 도서 구매 실적을 거두었다.

 

구의 지원과 더불어 동네서점의 경영개선 노력으로 도서납품역량도 크게 향상됐다. 현재는 관내 90%이상 학교·도서관 및 공공기관에서 협동조합과 도서구매계약을 체결했다. 올해는 작년보다 협동조합을 통한 도서구매 목표액을 늘려 총 94천만 원 도서구매를 지원할 예정이다.

 

협동조합은 지역행사에도 적극 참여해 조합에서 발생하는 이익 일부를 사회에 환원하고자 노력한다. 강동톡페스티벌, 강동선사문화축제 등 지역행사에도 적극 참여할 뿐만 아니라, 매년 관내 작은도서관을 찾아 도서를 기증하는 등 다양한 독서문화 활동도 함께 펼치고 있다.

 

협동조합 관계자는 대기업 및 온라인서점에 맞서 지역서점이 자생할 수 있도록 활로를 개척해준 강동구에 감사하며, 앞으로 강동구의 독서문화 저변확대에 힘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정훈 강동구청장은 동네서점은 단순히 책을 파는 곳만이 아니라 지역문화 발전의 일익을 담당하는 구심점이다. 동네서점이 활로를 찾기 어려운 상황에 강동구와 협동조합의 상생을 통해 풀뿌리 지역문화가 뿌리내릴 수 있도록 더욱 힘쓰겠다고 밝혔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