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구, 제설함은 쓰레기통이 아니에요

쓰레기 무단 투기 금지 스티커 부착·주기적 점검 강화

작성일 : 2019-02-08 11:31


 

강동구(구청장 이정훈)가 겨울철 제설취약구간에 설치된 제설함 283개소 일제점검을 실시하고 제설함 관리를 강화한다.

 

현재 구에는 총283개소 제설함이 있다. 이 중 이면도로 고갯길, 고지대 등 제설 취약지역구간에 염화칼슘, 소금, 삽 등이 보관돼 있다. 보행자가 많은 버스정류소, 지하철 역사 등 다중이용시설 33곳에는 넉가래와 빗자루 등 무료로 제공하는 무료제설 도구함도 있다.

 

그러나 제설함 일제점검을 한 결과, 제설함이 일부 시민들이 버린 쓰레기로 가득 차 도로 위의 쓰레기통으로 전락한 경우가 많았다. 이에 구는 제설함에 쓰레기 무단투기 금지 스티커를 제작해 부착하고, 폭설시 적기에 제설자재를 사용할 수 있도록 관리할 예정이다. 또한, 향후 주기적으로 점검을 실시해 부족한 제설자재는 보충하고 깨끗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홍보를 강화할 계획이다.

 

이정훈 강동구청장은 “‘내 집, 내 점포 앞눈치우기 문화가 조성되기 위해서는 제설함 관리가 중요하다앞으로 제설함이 잘 관리 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며, “더불어 주민들도 쓰레기 무단투기를 하지 않는 등 성숙한 주민의식을 보여주길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