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문화이용권 ‘문화누리카드’ 발급 개시

강동구, 지원금 1인당 8만원, 올해 1만원 인상

작성일 : 2019-02-11 09:28

 

강동구(구청장 이정훈)2월부터 기초생활수급자와 차상위 계층이 문화예술분야에서 사용할 수 있는 2019년 통합문화이용권(이하, 문화누리카드)을 발급한다.

 

문화누리카드는 문화(도서·음악·영상·공연·미술·문화체험), 관광(교통수단·여행사·관광지·숙박), 체육(스포츠관람·체육용품·체육시설·레저스포츠) 등 활동을 지원하는 문화복지 사업으로 문화·관광·체육 분야의 전국 가맹점에서 사용할 수 있다.

 

카드 발급 대상은 만 6세 이상(2013.12.31.이전 출생자)의 기초생활수급자 및 차상위 계층으로 발급기간은 올해 1130()까지다.

 

특히, 올해는 지원 금액을 1인당 연 8만 원, 전년대비 1만 원 인상해 사용자의 문화 향유 기회를 확대했다는 평이다. 또한, 장애인·고령자 및 문화시설 부족 지역 거주자의 사용 여건 개선을 위해 케이블 TV 수신료(월 수신료 전화 결제, 후불), 일부 가맹점의 식음료 및 체육시설 월 회원권을 허용해 사용 기준을 완화했다. 그러나 2019년에는 2년간(20192020) 전액 미사용할 경우 2021년에 발급이 제한되니 주의가 필요하다.

 

사용 기간은 1231()까지로, 카드 발급 및 재충전은 거주지와 관계없이 전국 동 주민센터 또는 문화누리 카드 온라인 홈페이지(www.mnuri.kr)에서 가능하다. 31일부터는 전화 재충전도 개시할 예정이다.

 

이정훈 강동구청장은 통합문화이용사업을 더욱 활성화해 어려운 이웃의 삶이 풍성해지고 계층 간 문화격차가 해소되는, 모두가 더불어 행복한 강동을 만들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