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구, 제24회 강동선사문화축제 개최

10.11.(금)∼10.13(일) 암사동 유적일대 BC 6,000년 타임 슬립

작성일 : 2019-10-07 09:24


 

강동구(구청장 이정훈)1011()1013() 3일간 서울 암사동 유적 일대(강동구 올림픽로 875)에서 행복해요! 선사빛을 주제로 24회 강동선사문화축제를 개최한다.

 

1996년 첫 문을 열고 올해로 24주년을 맞는 강동선사문화축제는 서울 축제 중에 유일하게 선사시대를 테마로 하는 만큼 뚜렷한 역사성과 정체성을 자랑한다.

 

매년 특색 있고 이색적인 프로그램으로 수십만 명의 관람객이 다녀가며 세계축제협회가 주최하는 피너클 어워드(Pinnacle Awards)5년 연속 수상해 세계적인 축제로 자리 잡아 가고 있다.

 

서울 암사동 유적의 유네스코(UNESCO) 세계문화유산 등재를 염원하며 서울 암사동 유적에 살았던 신석기인들의 행복한 일상을 3일간 독특한 축제의 무대로 담아냈다.

 

특히 올해는 축제 장소를 3개의 구역(zone)으로 나눠 축제의 주제를 담고 펼쳐가는 선사축제존, 지역과 주민이 함께 만들고 참여하며, 선사시대의 숨결과 함께하는 선사움스존, 신석기 시대 유적의 역사적 가치와 의미, 그 우수성을 체험하고 공유하는 선사체험존으로 볼거리, 즐길거리를 극대화한 것이 가장 큰 차이점이다.

 

이정훈 강동구청장은 서울에서 가장 오래된 마을인 서울 암사동 유적에서 따뜻한 공동체의 의미를 되새겨 볼 수 있는 축제에 함께해 주시기 바란다라고 말했다.

 

구는 축제에 앞서 7() 암사동 유적에서 강동선사문화축제 현장보고회를 개최했고, 축제 첫날 첫번째 프로그램인 어린이 신석기 고고학 체험스쿨(움집짓기·악기만들기·발굴교실 등)’에 포토타임을 가질 예정이다.

 

3일간 흥겨운 축제 속으로 떠나자!

오는 1011(), 축제의 시작을 알리는 개막식이 신석기시대 최대 취락지로 역사적, 학술적 가치가 높은 서울 암사동유적에서 세계유산 등재를 기원하며, 1930분부터 축제장 주무대에서 진행된다. 이번 개막식의 주제공연은 선사의 빛으로 태고부터 빛을 따라 선사시대, 현재, 미래의 평화와 행복을 염원하는 내용을 악기, 비보잉 등 퍼포먼스 연출로 선사문화 축제 개최의 함축적 의미를 전달하고 감동을 선사한다.

 

이번 축하공연에는 뮤지컬배우 손준호, 가수 한혜진, 노사연 등이 출연해 축제의 즐거움을 주민들과 함께 나눌 예정이다.

 

축제의 밤거리를 한지등()으로 장식하는 선사빛거리가 작년보다 한층 업그레이드된다. 구는 지난해 5월부터 만65세 이상 어르신 일자리 사업의 일환으로 한지등 제작 사업을 추진했는데 주민과 함께 하는 축제를 만드는 동시에 어르신 일자리 창출이라는 두 가지 효과를 톡톡히 봤다.

 

올해는 선사문화를 느낄 수 있는 빗살무늬 토기, 몰개(물고기) 한지 등이 화려한 야간조명과 어우러지며, 전시 구간도 축제장 입구까지 확장한다.

 

축제 둘째 날인 12() 오후 3시부터 5시까지 강동구바위절호상놀이보존회(회장 박성직)가 주관하고 강동구가 주최해 150여 명이 출연하는 서울시 무형문화재 10호 바위절마을 호상놀이가 재연된다.

 

바위절마을 호상놀이는 부부 금실과 가정형편이 좋고 복을 누리며 오래 산 사람이 사망했을 때 출상 시 험난한 길을 무사히 갈 수 있도록 선소리꾼과 상여꾼이 만가(輓歌)를 주고받으며 발을 맞추는 놀이다.

 

축제의 백미 선사거리퍼레이드

강동선사문화축제의 백미 차 없는 거리 선사거리퍼레이드는 축제 이튿날인 12일 펼쳐진다. 올해 거리퍼레이드는 이전해와 달리 꽃··물 등을 활용해 평화로운 선사마을을 지킨다는 스토리로 예술인·주민이 함께 상상력을 발휘한다.

 

암사역 사거리에서 암사동 유적까지 약 1km 구간에서 강동구 17개동 500여명의 주민과 100여명의 아티스트의 협연으로 샤먼족, 워리어족, 언데드족, 플라워족, 아쿠아족, 버드족, 수호천사족으로 변신해 독특한 연출을 선보일 예정이다.

 

선사시대 지식을 겨루는 초등학생 대상 선사 골든벨 퀴즈쇼가 축제 마지막날인 13() 1230분부터 주무대에서 열린다. 300명의 학생들에게 선사문화 역사에 대한 이해와 학습체험의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올해 처음으로 개최된다.

 

오후 4시부터는 청소년들이 직접 기획하고 공연하는 달달콘서트를 개최한다. 달달콘서트는 공연 프로그램 구성, 홍보부터 사회·진행, 영상촬영까지 청소년들이 직접 만들고 실행하는 공연이다. 구는 2016년부터 연 5회씩 달달콘서트를 개최해 청소년들이 꿈과 끼를 마음껏 뽐내고 성장시킬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해왔다.

 

폐막공연은 19시부터 미스트롯의 히로인 가수 송가인2019 최고의 신인 ‘ITZY’, 무대를 흥겨운 파티로 만들어줄 DJ DOC 등이 출연한다. 이어 진행되는 피날레 불꽃공연은 성대하고 즐거웠던 제24회 강동선사문화축제의 마지막을 수놓을 예정이다.

 

매회 수십만 명이 다녀가는 대규모 축제인 만큼, 구는 축제장 곳곳에 안전지킴이들을 배치해 행사장에서 발생할 수 있는 비상상황에 대비하고 관람객들의 안전한 귀가를 도울 예정이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