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르바이트·일용근로자 입원기간 생활비를 드립니다

강동구, ‘서울형 유급병가지원’…동 주민센터, 보건소에서 신청

작성일 : 2019-11-20 11:08

 

강동구(구청장 이정훈)가 유급병가를 못 받는 근로취약계층에게 생계비를 지원해주는 서울형 유급병가지원사업 시행에 따라, 제도를 몰라 이용하지 못하는 구민이 없도록 홍보에 나섰다.

 

서울형 유급병가지원은 유급휴가가 없어 아파도 쉬지 못했던 일용직근로자, 아르바이트, 1인 자영업자 등이 질병으로 입원하거나 공단 일반건강검진을 받았을 때 1년에 최대 11(입원 10, 검진 1), 생활임금 892,980(181,180)을 지원해주는 사업이다.

 

비정규직 등 저소득근로자는 산재보험 가입률이 정규직보다 현저히 낮아 질병·부상으로 입원치료 시 비싼 의료비와 소득상실 우려로 진료를 포기하는 경우가 많다. 이에 대한 최소한의 사회보장으로 서울형 유급병가 지원제도가 시행된 것이다.

 

신청대상은 201911일 이전부터 현재까지 서울시에 거주하고 국민건강보험 지역가입자면서 실제 소득이 기준 중위소득 100% 이하인 근로소득자 및 사업소득자다. 올해 61일 이후에 입원, 검진을 받은 자가 신청할 수 있다.

 

주소지 동 주민센터 또는 보건소로 방문해 상담 및 신청할 수 있으며, 관련 문의는 동 주민센터(120)와 강동구청 보건소 보건의료과(02-3425-6808)로 하면 된다.

 

강동구청 보건소 관계자는 서울형 유급병가지원 서비스를 면밀히 추진해 저소득근로자의 건강권과 의료권을 보장할 수 있도록 힘쓰겠다라고 전했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