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구, ‘워킹 스쿨버스’ 출발합니다

초 1~2학년 대상 어린이 교통안전지도사업

작성일 : 2020-05-27 10:29

지난해 어린이 교통안전지도사업(워킹 스쿨버스) 운영 모습. 교통안전지도사가 초 1∼2학년 학생들의 하굣길을 동행하고 있다.

 

강동구(구청장 이정훈)가 본격적인 등교 개학에 맞춰, 6월부터 어린이들의 안전한 하굣길을 책임질 워킹 스쿨버스를 운영한다. ‘걸어 다니는 스쿨버스라는 이름처럼, 교통안전지도사가 수업을 마친 초등학교 저학년 학생을 집까지 안전하게 데려다주는 어린이 교통안전지도사업이다.

 

대상은 초등학교 12학년이며, 운영 기간은 6월부터 12월까지(방학은 제외). 방향이 같은 8명 내외 아이들로 노선을 짜고 노선 당 지도사 1명을 배치해 하굣길을 동행한다. 지난해 21개 노선을 운영해 어린이 120여 명이 참여했는데 맞벌이 부부 등 학부모들에게 호응이 좋아, 올해는 10개 초등학교 22개 노선으로 늘렸다. 신청은 학교 가정통신문을 통해 받는다.

 

이정훈 강동구청장은 스쿨존에서 운전자의 안전 의무를 강화하는 이른바 민식이법이 시행됐지만, 여전히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하고 있다. 워킹 스쿨버스가 교통사고와 각종 범죄 위험으로부터 아이들을 지키는 효과가 있을 것이라며 안전사고에 취약한 어린이들이 안심하고 통학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구는 어린이보호구역에 옐로 카펫과 과속 단속장비를 순차적으로 설치하고, 아이들 등굣길 안전을 위해 초등학교 주요 통학로에 녹색교통안전지킴이를 확대 배치하는 등 어린이 보행안전 확보에 만전을 기울이고 있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