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호재 풍성한 강동구, GTX-D 도입에 심혈

향후 55만 인구 교통복지 실현하고 교통 허브로 도약할 것

작성일 : 2020-07-14 19:00 수정일 : 2020-07-15 10:56

7월 10일 강동구청 3층 소회의실에서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D) 도입 연구용역 착수보고회’를 개최했다.

 

강동구(구청장 이정훈)가 지난 10, 강동구 내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D 역사 신설 계획 수립과 사업 타당성 조사를 위한 ‘GTX-D 도입 연구용역 착수보고회를 개최했다.

 

GTX(Great Train Express, 수도권광역급행철도)는 수도권 외곽에서 서울의 주요 거점을 연결해 수도권의 심각한 교통난을 해소하고 장거리 통근자들의 편의를 증진하는 사업이다.

 

구는 지난해 10월 국토부 산하 대도시권 광역교통위원회 발표한 광역교통비전 2030’서부권 신규 노선검토가 포함되면서 GTX-D 도입에 적극적으로 뛰어들고 있다. 대규모 재건축·개발 사업 진행, 202355만 도시 진입 등 역동적 변화와 교통수요 급증 전망 속에서 GTX-D 도입이야말로 광역교통을 획기적으로 개선할 절호의 기회로 보고 있기 때문이다.

 

이번 용역은 강동구를 경유하는 GTX-D의 최적 노선을 찾기 위한 것으로, 오는 12월까지 서울과학기술대학교 산학협력단에서 수행한다. 중점 과제는 교통수요 예측, 노선별 경제성 분석 및 사업 타당성 검토, 노선 검토 및 정거장 계획, 정책적 분석 등이다.

 

구는 앞서 3월부터 GTX-D 유치를 위한 주민 서명운동을 온·오프라인으로 진행하고 있으며, 8월 중에는 정책세미나·설명회 등을 열어 주민 의견을 수렴하고 공감대를 키워나갈 예정이다. 또한, 인근 하남시, 서울시 등과 긴밀히 협의하고 국토교통부에 건의안을 전달하는 등 강동구를 경유하는 GTX-D 노선안이 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반영되도록 온 힘을 쏟을 계획이다.

 

이정훈 강동구청장은 ”GTX-D 노선이 강동구를 경유하게 되면 현재 진행 중인 지하철 5·8·9호선 연장, 서울~세종시를 차로 70분이면 주파하는 서울~세종 고속도로 개통과 맞물려 강동구가 명실상부 수도권 동부 거점이자 교통 허브로 도약할 것이라며 주민 교통복지 실현을 위한 GTX-D 유치 서명운동에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