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구, 주거취약계층 주거안정을 위한 동행서비스 개시

전·월세 상담창구 상담 지원범위 확대·무료중개서비스 기준금액 확대

작성일 : 2021-02-25 16:19 수정일 : 2021-02-25 17:52

지난해 2월 구청 1층 부동산정보과 민원실에서 천호4촉진구역 이주민을 위한 ‘전월세 상담창구’를 운영하고 있다.

 

강동구(구청장 이정훈)는 저소득 주민, 개발사업지역 이주민 등 주거취약계층의 주거안정을 위해 기존 특색사업을 보다 개선해 동행서비스를 시작한다.

 

최근 주거비 급격한 증가로 인해 주거취약계층의 고충이 심화되고 있다. 이에 구는 각각 운영하던 개발사업지역 이주민 대상 전월세 상담창구서비스와 저소득주민 무료중개서비스를 주민의 주거안정이라는 공통된 특성과 사업간 연계성을 향상시켜 통합된 동행서비스를 제공하기로 했다.

 

첫 번째 전월세 상담창구는 상담대상을 천호3촉진구역 이주민에서 저소득주민 전체로 확대한다. ·관 각 분야 전문가로 상담위원을 구성해 알선 가능한 맞춤형 물건정보를 제공하고, 전세자금 대출, 금리, 필요서류 등 상세한 금융 상담을 진행한다.

 

그 중 천호3촉진구역(천호동 423-76 일대)3월부터 본격적으로 이주가 시작된다. 이주대상은 총 543세대이며 해당 구역은 2024년 지상 258개동 아파트 535세대로 준공될 예정이다.

 

두 번째, 저소득주민 무료중개서비스는 서울시 처음으로 지원 대상 기준금액을 기존 1억 원 이하 임대차에서 13,000만 원 이하 임대차로 확대한다. 임대차 금액에 따라 최대 20만 원에서 최대 30만 원까지 지원될 예정으로 최근 주택 임대가격의 가파른 상승을 고려해 중개보수 지원요건을 현실화함으로써, 보다 많은 저소득주민이 혜택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더욱이 저소득 주민 무료중개서비스는 지원대상자의 지원신청을 기다리던 기존의 틀을 벗어나, 전월세 상담창구 및 동 주민센터와 업무 협조체계 구축 등 다양한 경로를 통해 지원 대상자를 발굴해나가는 서비스로 확대 개선된 것이다.

 

동행서비스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비대면으로 진행할 예정이며, 평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강동구청 부동산정보과(02-3425-6184~5)로 문의하면 전화 상담을 받을 수 있다.

 

강동구 관계자는 부동산 매매, 전세 값이 급등함에 따라 주거취약계층의 고충이 심화된 만큼 동행서비스 운영에 만전을 기하겠다라며, “맞춤형 상담 및 적극적인 지원으로 주민들의 주거안정에 도움이 되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