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oT 기술로 독거어르신 건강과 안전을 지키다

강동구, 독거어르신 75가구에 IoT 센서 ‘응급안전알리미’ 설치

작성일 : 2017-11-14 15:09

 

강동구(구청장 이해식)11월부터 관내에 거주하고 있는 독거어르신 75가구에 IoT(사물인터넷) 센서가 부착된 응급안전알리미를 설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현재 구 독거어르신 인구는 작년 대비 4.4% 증가한 11,724명으로, 구 전체 어르신 인구의 약 21%를 차지하고 있다. 이에 따라 구는 독거어르신에 대한 고독사, 건강, 안전 등 여러 가지 사회문제에 관심을 가지고 해결책을 모색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독거어르신의 건강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추진되는 이번 사업은 서울시의 독거어르신 건강·안전관리 솔루션(IoT) 시범사업으로 선정되며 확보한 예산을 기반으로 하며, 시립강동노인종합복지관에서 활동하고 있는 독거노인 생활관리사와의 협업을 통해 운영될 예정이다.

 

이번 사업은 복지관에서 추천받아 선정된 독거어르신의 가정 내에 IoT 센서가 부착된 응급안전알리미를 설치하고, 독거어르신과 생활관리사를 1:1로 매칭해 기기에서 전송되는 데이터를 주기적으로 모니터링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장시간 움직임이 감지되지 않을 경우 생활관리사가 즉시 어르신의 상태를 확인해 위기상황에 대응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구는 이번 사업이 독거어르신의 위기상황에 대응하고 고독사를 예방하기 위한 새로운 사회적 안전망의 장치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사업의 적정성과 효과성을 검토해 단계적으로 대상자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