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 아이맘택시, 더 많은 곳 달려간다

임산부와 24개월 이하 영유아가정에 택시서비스 3만원 한도 지원

작성일 : 2021-10-25 18:32

강동 iMOM 택시.

 

강동구(구청장 이정훈)가 임산부와 영유아가정의 이동편의를 위해 운영 중인 강동아이맘택시를 이제는 병원뿐 아니라 육아를 위한 장소를 갈 때도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게 됐다.

 

강동아이맘(iMOM)택시는 임산부와 24개월 이하 영유아 가정에서 진료 목적으로 병·의원에 방문할 때 지원되는 이동편의 서비스로, 큰 짐이나 유모차를 실을 수도 있고 카시트도 장착되어 있는 대형 프리미엄 택시 서비스이다.

 

지난 8월 운영을 시작하여 지금까지는 병원을 방문할 때만 이용이 가능했는데, 이제는 문화센터, 공동육아방, 장난감도서관, 실내놀이터 등 임산부와 영유아의 건강증진과 육아를 위해서도 사용이 가능하도록 이용범위를 대폭 확대했다.

 

강동구에 주민등록이 돼 있는 임산부, 영아 양육가정이라면 누구나 이용할 수 있고, 한 가정 당 3만원의 택시 마일리지가 지원된다. 올해 1224일까지 사용할 수 있고, 전용 앱을 설치해 간편하게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택시 마일리지를 사용한 후에는 2일 이내로 해당 증빙자료를 업로드하면 된다.

 

이정훈 강동구청장은 아이맘택시는 임산부와 영유아가정 이용자에게 만족도가 매우 높은 사업이다라며 앞으로도 양육 친화적인 환경을 꾸준히 조성할 수 있도록 세심하게 살펴, 출산과 육아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정책을 펼쳐 나가겠다고 말했다.

 

보다 자세한 사항은 강동구청 여성가족과(02-3425-5782)로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