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소득 청년들 자활기업 GS편의점 오픈

서울강동지역자활센터에서 저소득 주민 자활 일자리 제공

작성일 : 2021-11-23 19:07 수정일 : 2021-11-23 19:35

GS25성내동원점 개소식.

 

강동구(구청장 이정훈)의 적극적인 자립지원으로 저소득층 청년들이 자활기업 GS편의점을 오픈했다.

 

지난 2일부터 영업을 시작한 ‘GS25 성내동원점은 관내 유일한 자활기업이다. GS리테일 경영기술과 유통구조 신기술을 전수받아 안정적으로 자활사업을 운영해 온 GS25강동암사점에서 자활 근로경험과 노하우를 살려 자활참여자 4명이 공동창업했다.

 

강동지역자활센터에서 추진하고 있는 자활지원사업인 자활기업은 참여자들이 상호간 협력해 스스로 사업계획과 예산집행 등 주요사항을 자체 결정하고 운영한다. 뒤에서는 강동지역자활센터가 안정적으로 운영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관리한다.

 

구에서 운영 중인 강동지역자활센터는 2001년 설립된 후 근로능력이 있는 관내 저소득층에게 집중적이고 체계적인 자활지원서비스를 제공해 오고 있으며, 현재 15개 자활사업단을 운영하고 있다.

 

이번에 창업한 ‘GS25 성내동원점은 참여자 대부분이 20대 젊은 청년으로, 취업난을 겪으며 많은 고민을 하고 있는 저소득층 청년에게 일자리를 제공해 자립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해 준 데 매우 의미가 있다.

 

서울강동지역자활센터에서도 이번 자활기업 개소를 계기로 자활사업에 참여하고 있는 더 많은 저소득층 청년들이 도전정신을 가지고 자활기업 창업을 통해 사회로 나갈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이정훈 강동구청장은 자활근로가 필요한 주민들에게 일자리를 제공하고 자활기업 창업을 통해 자립의 기회를 가지게 돼 기쁘다라며 앞으로 더 많은 사람들이 자활사업을 통해 근로 의욕을 고취하고 자립역량을 키울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돕겠다라고 말했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