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도시 송파, 현장 모니터링 강화한다

부동산중개사무소 ‘안전지킴이’로 활동… 재난위험 요소 모니터링 강화

작성일 : 2019-02-25 15:06


 

송파구(구청장 박성수)가 재난안전관리의 현장성과 신속성을 높이고자 민·관협력을 강화, 부동산중개소 1,824개소와 손잡는다.

 

25일 구에 따르면 송파구 내 부동산중개소 1,824개소, 공인중개사와 중개보조원 등을 포함한 3,463명이 송파안전지킴이로 나서 송파구 곳곳의 취약시설점검과 재난 요소 등을 살피는 현장요원으로 활동한다.

 

지역 실정에 밝은 부동산중개소와의 민관협력을 강화해 사회안전망을 강화하고 안전 행정의 민간 참여를 확대하기 위함이다.

 

활동 대상은 공공시설물과 도로시설물 훼손 도로함몰 대규모 개발사업 인접지 안전점검 공사장 미세먼지 수해 및 설해 등 지역에서 관찰되는 안전위해 요소가 해당된다.

 

안전지킴이들은 애플리케이션 서울 스마트 불편신고를 통해 현장 모니터링 사항을 신고하며, 발견된 문제 사항은 도로, 치수, 건축 등 각 담당 부서로 이관돼 현장 확인 및 처리가 진행된다.

 

모니터링한 위험 요소 중 도로함몰, 씽크홀 등 지반침해 문제에 대해서는 위성항법 시스템을 통해 지하안전 관리를 강화한다.

 

올해부터 GNSS(Global Navigation Satellite System) 위성측량을 도입해 지반 안정성 검사의 정확성과 정밀도를 높이고 안전사고를 사전 예방한다는 목표다.

 

GNSS측량을 통해 주요 공사장과 주요 시설물에 대한 지반 위치값의 변위량(고저)을 정기적으로 측정하고 주요 지점에 대한 측정값을 빅데이터로 구축· 분석해 큰 폭의 변위량이 발생한 지역에는 안전관리를 강화한다.

 

박성수 송파구청장은 안전한 송파를 만들기 위해 현장모니터링을 강화하고 첨단시스템을 도입했다, “안심하고 머물 수 있는 도시가 되기 위한 제도 확립과 기반 시설 조성에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전했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