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파구 개발 청렴도평가 시스템 도입 증가

1억 원 이상 세외 수입·예산절감 효과까지

작성일 : 2019-04-24 15:25

 

송파구(구청장 박성수)가 자체 개발한 고위공직자 부패위험성 진단시스템을 통해 7년 간 총 1600만 원의 세외 수입을 올렸다. 자체 예산절감 효과도 14,000만 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는 22일 오후 2시 구청 송파아카데미에서 고위공직자 부패위험성 진단시스템보급 설명회를 갖고, 2019년 사업을 본격 시작했다. 올해 설명회에는 강원도 원주시 등 21개 공공기관이 참여했으며, 이들 중 4개 기관이 추가 도입 의사를 밝혔다.

 

고위공직자 부패위험성 진단은 공공기관 청렴도평가 한 지표로 2011년부터 국민권익위원회 권고로 전국 공공기관에서 자체적으로 실시하고 있다. 5급 이상 간부 청렴도를 소속직원이 서술형 문항에 응답하는 방식으로 평가한다.

 

그러나 기존 방식으로는 소속직원 중 평가단 추출에 약 3주의 시간이 소요되고, 개인 이메일 등을 통한 설문조사로 익명성 보장이 힘들어 한계점이 있었다. 또한, 자체 진단에 어려움을 겪어 외부기관 위탁시 1년에 약 2,000만 원 비용이 소요되는 문제점도 제기돼 왔다.

 

이에 구는 지난 20128, ‘고위공직자 부패위험성 진단을 위한 시스템을 개발해 보급하고 있다. 전국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하며 보급 비용은 200만 원이다. 2013년 서울 마포구, 경북 포항시 등 19곳을 시작으로 꾸준히 증가해 지난해 경기도 양주시 등 현재까지 총 54곳에서 시스템을 사용 중이다.

 

이를 통한 세외수입이 7년간 1600만 원이며, 외부기관 위탁시 비용을 감안하면 14,000만 원 예산절감 효과를 거뒀다.

 

이 밖에 다른 장점도 많다. 평가단 추출 및 처리 결과가 자동화로 이뤄져 수개월까지 걸리던 소요시간이 감축됐다. 권익위원회 평가 매뉴얼에 기초한 산출방식 사용으로 신뢰성을 확보한 것은 물론, 평가자 정보 암호화로 익명성도 보장받을 수 있다.

 

구는 기존에 구입한 기관에 대해서는 무상으로 AS를 실시하고 지속적으로 사용자들의 의견을 반영해 만족도를 더 높여나갈 계획이다. 또한, 민간 기업까지 보급 대상을 넓혀 사회 전반의 청렴문화 확산에 기여해 나갈 방침이다.

 

박성수 송파구청장은 “‘청렴한 공직문화가 송파의 가치를 높인다는 생각으로 모든 행정서비스에 청렴을 밑바탕에 두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송파구표 고위공직자 부패위험성 진단시스템을 지속적으로 보급해 대한민국 공공기관의 청렴도를 높이는 좋은 제도적 장치가 되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