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파구, 범죄예방 위해 민·관·경 합동순찰

자율방범대 등 50여 명 참여…잠실새내역 주변 집중 순찰

작성일 : 2019-07-14 19:57


 

송파구(구청장 박성수)는 오는 162022시까지 범죄예방을 위해 잠실본동을 중심으로 민··경 합동순찰을 실시한다고 14일 밝혔다.

 

구는 최근 주택, 골목 등 주민의 일상생활 범위 안에서 강력범죄 발생이 늘어남에 따라 지역사회 치안 확립을 위해 이번 합동순찰을 마련했다.

 

특히, 잠실본동은 평소 잠실새내역 주변으로 성범죄 및 주취자 시비 등 범죄발생 우려가 높은 곳이다. 이에 잠실새내역 먹자골목과 주택밀집지역 여성귀가길 3, 청소년 일탈이 잦은 공원 등을 집중 순찰한다. 잠실본동 주민센터, 잠실지구대, 자율방범대, 주민자치위원회 및 주민 등 50여 명이 참여한다.

 

합동순찰 후에는 간담회를 개최하여 범죄예방을 위한 민··경 협력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최근 주목받고 있는 공동체 치안활성화를 위해 지역 주민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유도할 계획이다. ‘공동체 치안은 경찰과 주민, 전문가가 협력하여 지역사회 안전을 위해 노력하는 자발적 치안활동을 뜻한다.

 

구는 합동순찰 외에도 잠실본동 자율방범대를 통해 매주 2회 이상 우범지역 순찰을 진행하고 있다. 자율방범대는 지역주민 20명으로 구성되어 야간 방범 순찰을 통해 청소년 음주행위 계도, 성범죄 예방, 노숙인 구호 활동 등을 실시하고 있다.

 

박성수 송파구청장은 범죄예방을 위해서는 주민들의 적극적인 참여와 관심이 필요하다면서 앞으로도 민··경이 상호협력을 통해 범죄예방에 힘써 구민들이 안심하고 생활하는 안전도시, 송파를 만들어 가겠다고 전했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