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파구, 日수출규제 피해기업 금융지원

특별신용보증대출 업체당 한도 5천만원→1억원

작성일 : 2019-08-05 13:51


 

송파구(구청장 박성수)는 일본정부의 수출 규제로 피해를 입은 관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에게 금융지원을 실시한다고 4일 밝혔다.

 

일본정부가 한국의 화이트리스트(수출심사우대국) 배제를 결정한 가운데 직·간접적으로 경제적 손실이 불가피한 관내 중소기업과 자영업자를 위해 송파구가 우리은행, 서울신용보증재단과 함께 손을 잡았다는 설명이다.

 

구는 일본정부의 수출 규제로 피해 입은 관내 중소기업이나 소상공인을 특별신용보증대출 대상으로 추천할 계획이다.

 

특별신용보증대출은 담보력이 다소 부족하더라도 송파구의 추천으로 일반기준보다 완화된 심사기준을 적용받아 서울신용보증재단으로부터 보증서를 받고 저리(2.4~2.9%)로 대출을 받을 수 있도록 한 제도다.

 

구는 우리은행의 특별출연으로 12억 원이던 특별신용보증대출 총 규모가 77억 원으로 대폭 확대됐고 업체당 대출가능금액도 5000만 원에서 1억 원까지 대폭 상향했다고 설명했다.

 

특별신용보증대출 신청은 수시로 진행된다. 보다 더 자세한 사항은 서울신용보증재단(1577-6119)이나 송파구청 일자리정책담당관(02-2147-4919)으로 문의하면 된다.

 

아울러 구는 일본정부의 수출 규제로 피해를 받은 중소기업을 우선순위로 해 융자지원을 할 계획이다.

 

담보능력(부동산 또는 신용보증)이 있는 관내 중소기업에게 2년 거치 3년 상환 조건으로 최고 2억 원까지 빌려준다. 최대 2%의 이차보전을 통하여 융자 금리에 대한 압박을 덜어준다.

 

일본정부 수출 규제로 유동성이 어려울 수 있는 상황을 고려해 융자 일정을 빠르게 진행한다. 16일까지 융자지원 신청을 받고 추후 일정을 신속하게 추진할 계획이다.

 

이에 대해 더 자세한 사항은 송파구청 일자리정책담당관(02-2147-4917)으로 문의하면 된다.

 

박성수 송파구청장은 이번 지원이 실질적인 도움이 되길 바란다일본정부의 수출 규제로 어려움에 처한 중소기업들의 경영안정, 경쟁력강화를 돕고 지역경제가 활성화 되는데 밑거름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한편 구는 일본정부의 수출 규제 조치를 규탄하며 일본 수출규제 공동대응 지방정부 연합에 참여하고 있다.

 

전국 52개 기초자치단체로 구성된 일본 수출규제 공동대응 지방정부 연합은 지난달 30일 서대문형무소역사관에서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 규탄대회'를 열고 일본의 수출 규제 조치를 규탄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