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파구, ‘화재 없는 안전한 전통시장’ 만든다

노후전선 정비, IoT기반 화재알림시설 설치 등 화재예방 철저

작성일 : 2019-08-19 10:10


 

송파구(구청장 박성수)는 전통시장의 화재예방을 위해 45천만 원 예산을 투입해 올 하반기까지 노후전선을 정비하고 화재알림시설을 설치한다고 밝혔다.

 

밀집된 점포와 오래된 전기시설로 화재에 취약한 전통시장을 재정비해 화재사고 발생 가능성을 근본적으로 차단하기 위한 것이다.

 

우선 마천중앙시장에 노후전선 정비 사업을 실시한다. 전통시장의 화재원인 중 47.2%가 누전·합선 등 전기적 요인인 것을 고려해 135개 점포의 분전반, 노후전선, 전등을 교체·정비한다.

 

또한 마천시장, 마천중앙시장, 풍납시장, 방이시장에는 화재알림시설 설치 사업을 진행한다. 점포마다 사물인터넷(IoT) 기반 자동화재속보장치를 설치해 화재 발생 시 연기와 열, 불꽃 등을 감지하고 점포주와 소방서로 통보하게 된다. 이를 통해 골든타임 내 초기 대응이 가능해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와 더불어 구는 이달 30일까지 마천시장과 마천중앙시장에서 화재예방 특별안전점검을 실시한다. 송파구와 송파소방서·한국전기안전공사·코원에너지 등이 힘을 합쳐 마천지역 전통시장 내 199개 점포의 전기·가스·소방 시설을 전수 점검해 화재 발생 위험을 꼼꼼히 살핀다.

 

이승근 지역경제과장은 이번 화재예방 사업 대상을 관내 6개의 모든 전통시장으로 확대해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 “상인회와 소방서 등 유관기관과 협력을 통한 철저한 대비로 안전한 전통시장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구는 혼잡한 전통시장 통로에 재난위치 식별표시 설치하고 1점포 1소화기 보급, 삼각소화기 위치 표시판 등을 보급하는 등 전통시장 화재예방 생활화에 앞장서고 있다. 이러한 구의 화재예방 시스템과 매월 소방서 합동 소방훈련 등을 통해 지난 5월 발생한 마천중앙시장 화재사고 시 상인들이 침착하고 신속하게 대응해 대형피해를 막을 수 있었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