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민들을 위한 사랑채 ‘송파랑’ 문 열다!

송파구, 주민센터에 첫 주민공유공간 조성

작성일 : 2019-09-16 08:50


 

송파구(구청장 박성수)는 동 주민센터 내 유휴공간을 활용해 주민이 만들고 운영하는 첫 공유공간인 송파랑을 조성했다고 15일 밝혔다.

 

송파의 사랑채라는 의미를 지닌 송파랑은 지난 6월 개청한 가락1동주민센터에 문을 열었다. 23층에 걸쳐 마을카페와 마을미디어센터, 공유부엌으로 구성돼 이웃 간 정을 나누고 소통할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2층에 위치한 마을카페는 올해 11월까지 시범운영 차 주 3(··)로 운영한다. 오전 10오후 2시까지 4시간 운영되며, 추후 주민 반응을 살펴 늘려갈 방침이다. 마을공동체 공모사업에 선정된 가락1동 주민모임 헬리오스에서 운영을 맡아 바리스타 체험 등이 함께 진행될 예정이다.

 

마을미디어센터는 주민이 직접 영상을 제작·편집할 수 있는 공간이다. 음향 및 영상 장비를 갖추고, 관련 교육과 체험을 실시한다. 최근 각광받고 있는 1인 미디어 활동가 양성교육, 청소년 PD체험을 비롯해 지역소식과 관심사를 공유할 수 있는 다양한 콘텐츠를 발굴해 나갈 계획이다.

 

공유부엌은 3층에 있는 직원식당을 개방한다. 오후 26시까지 유휴시간을 활용하여 부엌 제공, 각종 요리 특강 및 쿠킹 클래스 등이 실시된다. 구는 서울시 공유기업인 허밍비와 계약을 맺고 관련 프로그램을 진행할 예정이다.

 

지난 10일 추석을 맞아 공유부엌을 활용해 지역주민과 함께 하는 첫 행사가 열렸다. 40여 명의 지역주민과 함께 명절음식을 만들고 독거어르신과 취약계층에 전달해 이웃의 정을 나눴다.

 

향후 구는 거여2동을 비롯해 수요조사를 통하여 주민센터 내 주민공유공간을 추가로 조성할 계획이다.

 

박성수 송파구청장은 앞으로 송파랑이 많은 주민들이 찾아와 소통하고 마음을 나누는 따뜻한 공간으로 자리 잡기를 바란다면서 주민공유공간 확대로 지역 공동체에 활력을 불어 넣어 살기 좋은 도시, 송파를 만들어 가겠다고 밝혔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