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파, ‘청년벤처요람’ 위해 LH와 손 잡는다

지하 3층∼지상 22층 규모의 송파청년복합시설(가칭) 건립

작성일 : 2019-10-30 19:08


 

청년벤처요람을 위해 송파구와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손을 맞잡는다.

 

송파구(구청장 박성수)30일 송파구청 기획상황실에서 LH송파구 방이동 노후공공청사 복합개발사업 공동시행 기본협약을 맺는다고 밝혔다.

 

협약에 따라 2023년까지 노후 공공청사 방이2동주민센터를 포함한 11276부지에 지하 3지상 22층 규모의 송파청년복합시설(가칭)이 들어설 예정이다.

 

복합시설은 젊은층 주거안정, 일자리 창출 및 지역 공공서비스 향상을 목표로 한다. 청년들을 위한 주거 공간과 취업·창업 공간, 취업·창업 지원 서비스 등을 원스톱으로 제공할 계획이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우선 복합시설 상층부에는 청년주택 130여가구가 공급된다. 여기에는 창업지원주택이 포함된다. 송파구는 국토교통부, LH와 협의해 복합시설 내 취업·창업 공간에 입주하는 청년창업자와 취업준비생을 중심으로 입주자로 선정할 계획이다.

 

복합시설 중간부에는 벤처오피스, 공유오피스 등 청년들을 위한 취업·창업 공간으로 꾸려질 계획이다.

 

구는 창업을 지원하기 위해 주변 오피스보다 임대료를 30% 가량 저렴하게 공급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엔젤투자기관이나 창업보육프로그램 등을 복합시설 내 유치해 창업 준비에서 사업화까지 체계적인 지원을 위한 플랫폼을 구축할 예정이다.

 

특히 구는 이 복합시설을 통해 정보통신기술(ICT)융합스포츠분야 벤처기업을 집중 육성하고자 한다. 국민체육진흥공단, 한국체육대, 올림픽공원 등 스포츠 관련 지역자원을 기반으로 관련 분야를 적극 육성하겠다는 입장이다.

 

이 사업의 원활한 진행을 위해 구는 지난 6월 국토교통부의 노후 공공청사 복합개발 공모사업에 응모했다. 그 결과 지난달 사업대상지로 선정돼 투자심사 면제 등의 혜택을 통해 사업 진행에 속도를 낼 예정이다.

 

또한 지난 7월 국가균형발전위원회의 ‘2020년 생활SOC 복합화 공모사업에 응모해 지난 25일 국비 약 34억 원을 확보하는 쾌거를 이루기도 했다.

 

박성수 송파구청장은 송파구 19~39세 청년 인구는 22만명으로 서울 자치구 중 가장 많다라며 이들을 지원해 우수한 청년창업가를 키워내고 나아가 새로운 형태의 청년 생태계를 조성할 것이라고 전했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