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실청소년센터 개관 1년…2만 3천명 이용 ‘안착’

12월 14일, 1주년 기념 ‘송파구 온가족 더하기 페스티벌’

작성일 : 2019-12-12 14:26 수정일 : 2019-12-17 12:16

 

송파구(구청장 박성수)는 잠실청소년센터가 개관 1년 만에 23천여 명이 다녀가며 청소년 종합복지시설로 성공적으로 자리 잡았다고 밝혔다.

 

20181211일 문을 연 잠실청소년센터(올림픽로 822)는 아동·청소년 전용 공간이다. 연면적 2,455에 지상 8, 지하 2층 규모로 실내 암벽등반장, 가상현실(VR)체험실, 체육관과 춤·밴드 연습실은 물론 교육문화강의실, 상담실 등을 갖추고 여가부터 학습까지 폭넓은 지원을 하고 있다.

 

청소년이 학교에 있는 낮 시간대에는 인근 주민에게 공간을 개방, 주민 소통 공간으로도 활용한다. 또 지난 11월에는 센터 8층에 1송파키움센터를 개관, 초등생을 대상으로 틈새 돌봄도 제공하고 있다.

 

지난 1년 간 잠실청소년센터를 찾은 이용자는 총 23천여 명이다. 이 중 청소년이 69%(16천여 명), 성인이 25%(5,800여 명)를 차지, 주 이용객인 청소년 외에도 다양한 연령층이 센터를 방문한 것으로 나타났다.

 

구는 14, 개관 1주년을 기념하는 송파구 온가족 더하기 페스티벌을 개최한다. ‘더하기를 주제로 센터의 과거, 현재, 미래를 아우르는 4가지 체험 부스를 운영한다.

 

페스티벌 1부에서는 오전 11시부터 오후 2시까지 3가지 체험이 진행된다. 센터 소속 청소년들의 1년 활동 결과물을 전시하는 추억 더하기존지난 1년간 가장 많은 사랑을 받았던 VR체험을 하루 동안 무료로 이용하는 상상 더하기존컵케익, 에코백, 팔찌 만들기를 비롯해 3D펜체험 등 센터가 앞으로 추진할 체험을 소개하는 재미 더하기존이 준비된다.

 

이어서 오후 2시부터 4시까지는 페스티벌 2부로 꿈 더하기공연발표가 열린다. 센터에서 활동하는 청소년들이 무대 위에서 끼와 재능을 펼치고 플롯, 드럼 등 교육문화프로그램에 참여한 청소년들이 1년간 갈고 닦은 실력을 뽐낼 예정이다.

 

특별히, 8층 송파키움센터에서는 개관식과 함께 소통 더하기라는 주제로 간담회가 진행된다. 운영 시작 후 전화 문의 등으로 모인 학부모 질문에 대해 키움센터 운영진들이 속시원 한 답을 줄 계획이다.

 

박성수 송파구청장은 구민들의 관심과 적극적인 참여로 잠실청소년센터가 1년 만에 안정적으로 자리 잡을 수 있었다앞으로도 청소년은 물론 다양한 세대가 교류하고 소통하는 장소로 발전해 가도록 지원에 힘쓰겠다고 밝혔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