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파구, 코로나19 대응 233억 추경

수입급감 청년예술가 지원·송파안심가게 조성 등

작성일 : 2020-03-12 17:29 수정일 : 2020-03-12 17:49

 

송파구(구청장 박성수)2020년도 제1회 추경예산으로 233억원을 편성해 13일 구의회에 제출한다고 밝혔다.

 

특히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관련 사업에 85억 원이 편성됐다.

 

송파구는 중앙정부가 감염병 위기경보를 심각단계로 격상하고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급증함에 따라 지역사회 추가확산을 막고 경제적 충격을 최소화하기 위해 재정의 과감한 투입이 필요하다고 판단, 긴급 추경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우선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경제적 충격을 최소화하는데 56억 원이 편성됐다.

 

이를 통해 코로나19 사태로 수입이 크게 줄어든 청년예술가를 지원하는 음악창작지원센터(가칭)’를 조성하고 코로나를 이기는 송파안심가게를 조성할 계획이다.

 

또한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사회를 위해 송파사랑상품권을 발행하고 운영하는데 10억 원, 판로·마케팅 등 중소기업을 지원하는데 약 30억 원을 추가로 편성했다고 구는 덧붙였다.

 

구는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는 중소상공인과 자영업자, 중소기업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주는데 우선순위를 뒀다고 설명했다.

 

뿐만 아니라 이번 추경에는 코로나19 방역체계를 강화하기 위해 방역물품과 마스크, 의료용품, 선별진료소 운영 등에 26억 원도 포함됐다. 이를 통해 어린이, 노인 등의 코로나19 취약계층을 보호하는 것은 물론 지역사회 안전을 지킬 계획이다.

 

이번에 편성한 예산안은 23일부터 31일까지 열리는 제274회 서울특별시 송파구의회 임시회에서 의결을 거쳐 최종 확정될 예정이다.

 

박성수 송파구청장은 코로나19 사태로 지역사회가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구의회와 협조해 신속하게 추경을 편성, 집행해 지역사회 추가확산을 막고 경제피해를 최소화하는데 초점을 맞추겠다고 전했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