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파구, 마스크 긴급 지원

임신부·관내 요양시설 등에 13만매 지원

작성일 : 2020-03-22 16:34

임신부에게 지급될 마스크를 박성수 송파구청장이 3월 19일 보건소직원들과 함께 포장하고 있다.

 

송파구(구청장 박성수)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임신부 등 감염 고위험군에게 마스크를 긴급 지원한다고 밝혔다.

 

구는 공적마스크 5부제가 시행되고 있으나 외출이 조심스럽고, 장시간 줄서기가 힘들거나 대리구매가 불가능한 임신부, 노인을 대상으로 마스크를 지원한다.

 

관내 모든 임신부 3천여 명에게 1인당 마스크 10(KF94 5, 덴탈마스크 5)를 지난 20일부터 43일까지 배부한다. 송파구 거주를 증빙하는 신분증과 함께 산모수첩 혹은 임신확인증을 지참하여 거주 중인 동주민센터로 방문하면 된다. 본인 방문이 힘들 경우 보호자 또는 가족이 대신 수령할 수도 있다.

 

구는 최근 요양시설을 통한 코로나19 집단감염이 이어지고 있는 만큼 13만개의 덴탈마스크를 25일부터 관련 시설에 배부한다. 관내 183개 장기요양기관 종사자 및 이용 노인 12,500명이 주요 대상이다. 이와 함께 독거노인, 밑반찬배달 이용 노인 등 6,000명의 건강취약 노인에게도 마스크를 지원한다.

 

구는 또 지난 17, 구민생활과 밀접한 관계가 있는 운수종사자에게 방역물품을 지원했다. 시내버스업체 8, 법인택시업체 19개에 마스크 6,000매와 손소독제 4,500개를 지급했다. 운수업체 내 배차실, 기사대기실, 휴게공간, 사무실 등에는 방역소독을 실시하고 마스크 착용 등 예방행동수칙 홍보를 진행했다.

 

이 밖에도 구는 2주 후 개학을 대비하여 관내 87개 초··고교 모든 승강기(81)를 파악해 항균필름을 부착했다. 더불어 3,000여 개 기업들이 자리해 있는 문정비즈밸리의 방역관리를 위해 26개 건물관리사무소에 다중시설 방역관리 매뉴얼과 승강기 항균필름을 배부하는 등 코로나19 예방에 힘쓰고 있다.

 

박성수 송파구청장은 약물 치료에 제한을 받는 임신부들과 건강취약으로 감염병 고위험에 놓인 어르신들을 위해 마스크를 긴급하게 지원하게 됐다면서 앞으로도 코로나19 상황이 종료될 때까지 지역사회 곳곳의 필요를 살펴 구민들의 건강과 안전을 지키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