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파구, 5인미만 사업체 무급휴직자 월 50만 원 지원

심사 후 무급휴직자 계좌로 직접 입금

작성일 : 2020-04-05 21:25


 

송파구(구청장 박성수)는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사태로 무급휴직이 불가피했던 5명 미만 소상공인 사업체에 고용유지지원금을 지급한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관내 소상공인을 돕기 위한 조치다. 감염병 위기경보가 심각단계로 격상된 223일 이후 5일 이상 무급휴직을 한 고용보험 가입 근로자는 고용유지지원금을 받을 수 있다.

 

지원 금액은 무급휴직일수에 따른다. 125000, 월 최대 50만 원을 2개월간 지원한다. 송파구는 총 147,500만 원 예산이 투입된다고 설명했다.

 

도소매업 숙박·음식업 기술창업기업 등의 업종은 사업체당 무급휴직자 1명이 고용유지지원금을 받을 수 있다. 코로나19 사태로 큰 타격을 받은 관광업은 2명까지 고용유지지원금을 받을 수 있다.

 

단란주점, 유흥주점업, 사행행위 관련 업종과 1인 사업체, 사업주의 배우자, 4촌 이내의 친인척 등은 지원 대상에서 제외된다.

 

고용유지지원금 지급은 매달 110일 신청할 수 있다. 223일부터 331일까지 휴직에 대한 지원금은 41일부터 10일까지 신청할 수 있고, 41일부터 30일까지 휴직에 대한 지원금은 51일부터 10일까지 신청할 수 있다.

 

송파일자리통합지원센터나 문정비즈밸리 일자리허브센터를 방문하거나 이메일(songpajob@citizen.seoul.kr), 팩스(02-2147-3965)를 통해 지원금 지급을 신청할 수 있다. 지원신청서, 증빙서류 등 보다 더 자세한 내용은 송파구청 홈페이지(http://www.songpa.go.kr)를 확인하면 된다.

 

다만 구는 코로나19 확산 우려가 있어 사회적 거리두기 운동을 하고 있는 만큼 온라인 접수를 권장한다고 덧붙였다.

 

구는 접수된 신청서를 심사한 후 고용유지지원금을 무급휴직자 계좌로 직접 지급할 계획이다.

 

박성수 송파구청장은 관내 사업체 중 5인 미만 소상공인 사업체가 77%를 차지하고 있다이번 무급휴직 고용유지지원금이 5인 미만 소상공인 사업체 고용안정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