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파구, ‘재난 긴급생활비’ 8만5000가구 지원

4월 6일(월) 629가구에 2억2300만 원 첫 지급

작성일 : 2020-04-06 07:17

지난 3월 30일 ‘서울시 재난 긴급생활비’ 신청이 시작됐다. 사진은 이날 송파구 마천2동주민센터에서 직원들이 주민들에게 재난 긴급생활비를 안내하고 있는 모습.

 

송파구(구청장 박성수)가 코로나19로 생계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주민들을 위해 서울시 재난 긴급생활비를 지원한다고 밝혔다.

 

장기화된 재난상황을 극복하고자 마련된 서울시 재난 긴급생활비지원 신청이 지난달 30일부터 시작됐다. 송파구에 따르면, 지난 5일 동안 온라인과 찾아가는 접수 등을 통해 하루 평균 2300가구가 상담, 신청했다.

 

구는 전체 28만 여 가구 중 약 30%에 해당하는 85000가구가 재난 긴급생활비를 지원받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를 위해 구는 서울시 지원 예산 220억 원을 투입한다. 서울시 25개 자치구 중 최대 지원 규모다.

 

그러면서 구는 6629가구를 대상으로 재난 긴급생활비 22300만 원을 첫 지급했다고 덧붙였다.

 

송파구는 본격적인 재난 긴급생활비 접수 시작에 앞서 지난달 말 부구청장을 단장으로 하는 전담추진반을 구성했다. 지원 가능여부 조사 및 결정, 지급, 모니터링 등 역할을 세분화해 추진에 어려움이 없도록 했다.

 

, 상담 및 문의가 크게 증가할 것에 대비해 동주민센터 임시인력 85명을 긴급 채용했다. 이 밖에도 지역 사정에 밝은 통장단을 투입해 더 많은 주민이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적극 홍보하고 있다.

 

서울시 재난 긴급생활비는 서울시에 거주하는 중위소득 100% 이하 가구에게 지원된다. , 코로나19 관련 정부 지원 혜택 가구나, 긴급복지·실업급여·청년수당 수급 가구 등은 제외된다.

 

가구원 수를 기준으로 1~2인 가구에 30만원 3~4인 가구에 40만원 5인 이상 가구에 50만원씩 1회 지급된다. 지급 방법은 송파사랑상품권(모바일) 또는 선불카드 중 대상자가 선택할 수 있고, 송파사랑상품권을 선택한 경우 지급액의 10%가 추가 지원된다. 지원된 긴급생활비는 코로나19 피해 극복과 지역경제 안정을 위해 오는 6월말까지 사용해야 한다.

 

지원 신청은 515일까지 서울시복지포털(http://wiss.seoul.go.kr)에서 하면 된다. 동주민센터 방문 접수는 416일부터 가능하다. , 구는 고령자, 장애인 등 거동이 불편한 주민을 위해 찾아가는 접수서비스도 운영한다. 구는 신청서 접수 후 적합여부 조사, 지급까지 일주일 이내 처리한다는 방침이다.

 

보다 자세한 문의는 송파구 복지정책과(02-2147-2680) 또는 각 동주민센터로 하면 된다.

 

박성수 송파구청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주민들이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다, “재난 긴급생활비 지원이 원활히 추진될 수 있도록 행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전했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