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파관광정보센터, 코로나19 고려 ‘개방형’으로 개선

송파구 “관광객들, 센터에서 안전하게 쉬어가도록”

작성일 : 2020-06-26 16:11 수정일 : 2020-06-26 17:17

개선된 ‘송파관광정보센터’ 모습.

 

송파구(구청장 박성수)는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상황 속에 송파를 찾는 관광객들이 안심하고 방문할 수 있도록 송파관광정보센터(센터)’를 새 단장했다고 밝혔다.

 

송파관광정보센터는 2015년에 조성돼 외국어 안내서비스, 관광기념품 판매, 크로마키존 체험 등 국내·외 관광객들을 위한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구는 최근 몇 년 사이 센터 방문객이 꾸준히 증가함에 따라 방문객의 이용편의와 안전을 위해 센터를 정비했다. 실제로 센터 방문객은 20171793명에서 201813,613, 201918,715명으로 점차 증가했다.

 

새 단장 과정에서 구는 특히 코로나19 상황 속 방문객의 안전을 최우선에 두었다. 이를 위해 기존에 밀폐돼 있던 공간을 개방형으로 바꾸었다. 열고 닫을 수 있는 폴딩도어를 설치해 손쉽게 밀폐도를 조절할 수 있도록 한 것이다. , 개방된 창가에는 소파를 배치해 방문객들이 석촌호수를 감상하며 여행의 피로를 풀 수 있도록 휴식공간을 조성했다.

 

방문객 누구나 무료로 이용할 수 있는 물품보관함도 설치했다. 센터에 근무하는 관광서포터즈와 방문객 의견을 적극 반영한 것으로 짐 보관은 센터 운영시간 내 당일 하루 이용할 수 있다. 이 밖에도 노후화된 사랑의 우체통과 건물 외벽 및 바닥 도색 등을 통해 환경 개선도 실시했다.

 

운영시간은 월일요일, 1018시까지다.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한성백제의상 체험, VR체험 등 일부 체험프로그램은 운영을 일시 중단했다.

 

박성수 송파구청장은 송파구는 강남3구 첫 관광특구로 매년 수백만이 찾는 대표 관광도시라면서 코로나19 상황 속에도 국·내외 관광객들이 안전하게 여행하도록 힘써서 국제관광도시, 송파의 모습을 널리 알리겠다고 전했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