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파구, 똑똑해진 CCTV 선별관제 시스템 도입

관제업무 효율향상, 사각지대 해소

작성일 : 2020-07-07 08:58 수정일 : 2020-07-07 19:21

CCTV 통합관제센터 모니터링 현장.

 

송파구(구청장 박성수)는 방범 취약지역에 대한 CCTV 스마트 선별관제 시스템을 도입해 관내 50개소를 선정해 운영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송파경찰서와 협력사업으로 추진 중인 ‘CCTV 스마트 선별관제 시스템은 영상분석 기술을 활용해 CCTV 영상에 나타나는 사람, 차량 등의 객체인식 및 움직임을 분석·선별해 CCTV 영상을 우선적으로 관제화면에 표출해 주는 지능형 시스템이다.

 

구에서는 현재 2,407대의 CCTV 카메를 경찰관 4명과 직원 15명이 36524시간 모니터링 하고 있어 실시간 발생하는 위급상황을 육안으로 확인하는 데에 어려움이 많았으나, 선별관제 시스템 도입으로 즉각적인 확인이 가능해져 관제사각지대를 줄여 업무 효율성이 향상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박성수 송파구청장은 “CCTV 스마트 선별관제 시스템 도입으로 관제요원들의 업무 피로도가 감소하고 업무 집중도가 향상될 수 있다면서 사건 발생시 신속 대응을 통해 범죄예방에 기여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