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실종합운동장 마이스단지 TF 구성해 ‘상생방안’ 모색

국제교류복합지구 개발 본격화, 지역상권 침체·교통혼잡 등 예상

작성일 : 2020-07-13 18:54 수정일 : 2020-07-13 19:21

서울국제교류복합지구 개발 사업 중 잠실종합운동장 일대에 추진되는 ‘마이스(MICE)단지’ 조감도.

 

잠실종합운동장 일대에 서울국제교류복합지구개발이 본격화됨에 따라 송파구(구청장 박성수)TF팀을 구성해 지역 상생방안 마련에 나섰다.

 

서울국제교류복합지구는 코엑스현대차GBC잠실종합운동장으로 이어지는 대규모개발 사업이다. 166에 국제업무,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시·컨벤션의 4가지 핵심 산업시설을 조성하고, 탄천과 한강의 수변공간과 연계해 국제적인 명소로 만드는 것이 주요 골자다.

 

구에 해당하는 사업은 잠실종합운동장 주경기장 리모델링, 한강·탄천 정비 및 친수공간 조성, 올림픽대로와 탄천동·서로 지하화사업과 더불어 마이스(MICE)단지조성 등이 추진되고 있다.

 

특히, 마이스(MICE)단지 조성사업은 25천억 원 규모의 민간투자사업으로 잠실종합운동장 일대 미래지도를 바꾸는 큰 변화가 예상된다. 전시·컨벤션시설과 스포츠 콤플렉스, 야구장 이전, 수변레저시설, 특급호텔 등이 추진될 계획이다. 지난 528일 적격성 조사가 마무리 되면서 사업이 본격화됐다.

 

그러나 해당 사업으로 인해 잠실지역의 상권 침체와 교통 혼잡, 환경 문제 등 다양한 문제가 발생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이에 구는 교통·환경·상권약화 방지대책 TF’를 구성해 7월부터 본격 운영에 들어갔다. TF팀에는 구청 9개 관계부서와 전문가 등이 참여해 월 1회 정기 회의를 개최한다. 사업별 구에 미치는 영향을 면밀히 검토하고, 구민 의견과 대책을 수렴해 서울시 행정협의체에 적극 전달하는 등 종합적으로 대응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구는 자체 사업을 적극 발굴해 지역 상생방안 마련에도 힘쓰고 있다. 신천맛골(신천역 인근)을 중심으로 특화거리 조성, 지중화 사업, 전통시장 활용방안 등을 추진해 잠실본동의 지역 상권을 살리고, 강남에서 송파로 이어지는 보행축을 확보하여 개발 활력을 주변지역으로 연계시킬 방침이다.

 

박성수 송파구청장은 서울국제교류복합지구 개발로 송파가 서울의 미래가치를 높이는데 큰 역할을 담당하게 될 것이라면서 앞으로 서울시와 전략적 협력을 통해 추진 과정에서 송파구의 입장과 구민의 의견이 적극 반영되도록 힘쓰겠다고 전했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