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상권 육성사업’ 최종 선정…3년간 30억 원 투입

“가락동 일대 상권 활성화, 지역경제 활성화로 이끌 것”

작성일 : 2020-07-24 15:32

지난해 11월 시범 실시된 ‘생활상권 기반사업’ 중 ‘손수가게’로 선정된 업소.

 

송파구(구청장 박성수)는 가락동 일대가 서울시 생활상권 육성사업에 최종 선정됐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2022년까지 3년간 30억 원이 투입돼 침체된 지역경제를 위한 다양한 사업이 진행된다.

 

구는 최근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로 인해 폐업 점포가 늘어나는 등 지역경제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다고 밝혔다. 실제로 폐업 점포는 2019132,525개소에서 2020년 동기간 2,824개소로 12.6%가 증가했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구는 생활상권을 중심으로 활력 찾기에 나섰다. ‘생활상권은 주민이 10분 내외로 걸어서 생필품을 구매하거나 이용할 수 있는 상권이다.

 

구는 이번 선정에 앞서 지난해 11월 서울시가 시범 실시한 생활상권 기반사업에 가락동 일대가 선정되었다. 6개월 간 가게주인이 직접 만드는 손수가게 육성 등 관련사업 추진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하고, 지난 20생활상권 육성사업의 최종 사업지로 선정된 것이다. 서울시 25개 자치구 중에서는 송파구를 포함해 5곳뿐이다.

 

앞으로 구는 생활상권 내 주민, 소상공인, 사회적기업, 마을단체 등 다양한 경제주체의 의견을 수렴해 시설 구축과 프로그램을 진행할 계획이다. 대표적으로 공구박스, 북박스, 벤치 등 주민 소통공간을 설치한 커뮤니티스토어확대 동네생활에 불편을 해결해 나가는 함께가게소비 트렌드가 반영된 비대면 포장전문 즉석가게직접 재배한 식재료만을 사용하는 싱싱가게등이다. 이와 함께 다수의 주민이 참여하는 오픈테이블을 통해 주요사업 협의와 상호협력을 바탕으로 한 사업을 전개할 예정이다.

 

이 밖에도 구는 코로나19로 인한 소상공인 경영난 극복을 돕기 위해 임대료 인하운동 송파사랑상품권 3차 발행(200억 원) 전국 최초 소상공인 희망플래너 운영 비대면 식료품 무료배송 서비스 실시 소상공인 무료 방역 지원 소상공인 폐업지원 상담창구 설치 등을 실시했다.

 

박성수 송파구청장은 이번 사업은 주민, 소상공인, 각종 단체 등 지역경제의 다양한 경제주체가 함께 한다는데 큰 의미가 있다면서 앞으로 더 긴밀하게 소통하며 가락동 일대의 상권 활성화가 코로나19로 침체된 송파구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전했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