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심서 즐기는 ‘안전한 휴가’

코로나19 고려한 관광지 추천, 몽촌토성·송파둘레길·송파책박물관 등

작성일 : 2020-08-12 14:37 수정일 : 2020-08-12 15:24

송파구 석촌호수에 자리한 문화실험공간 ‘호수’에서 전시 중인 ‘독립출판, 책의 새로운 취향’.

 

송파구(구청장 박성수)가 코로나19 상황 속에도 도심에서 안전하게 휴식을 즐길 수 있는 언택트 관광지 3을 소개했다.

 

구는 긴 장마와 코로나19로 인해 먼 곳으로 방문이 우려되는 요즘, 서울의 대표 도심인 송파에서 여유롭고 안전하게 즐길 수 있는 관광지를 3개 주제에 맞춰 선정했다고 밝혔다.

 

선정된 관광지는 총 5곳이다. 몽촌토성과 올림픽공원 송파둘레길 송파책박물관과 문화실험공간 호수이다. 야외 관광지 기존에 잘 알려지지 않은 관광지 입장객수 제한으로 거리두기를 실천하는 관광지 등의 요건을 고려해 선정했다.

 

자연과 함께 하는 도심휴양지 몽촌토성올림픽공원

몽촌토성은 자연지형을 활용해 만든 백제초기 중요 성 중 하나다. 지난 7월 한국관광공사가 선정한 언택트 관광지 100에도 이름을 올렸다. 서울 강남3구 중에서는 유일하다. 2.7km에 달하는 산책로가 조성돼 조용히 사색하며 걷기에 안성맞춤이다. 올림픽공원 내에 자리해 가족과 나들이도 즐길 수 있다.

 

올림픽공원은 전국에서 손꼽히는 규모로 나홀로 나무등 자연과 잘 어우러진 관광지로 유명하다. 공원에서 운영하는 호돌이 열차와 자전거를 이용하면 편안하게 경치를 감상 할 수 있다.

 

서울 유일의 수변산책로, ‘송파둘레길

송파둘레길물길을 활용한 서울 유일의 수변산책로이다. 송파구 외곽을 따라 흐르는 성내천, 장지천, 탄천, 한강 4개 물길을 따라 코스가 조성되어 있다. 총 길이 21km의 순환형 둘레길로 시작점과 종착점이 따로 없어 송파구 어디에서나 쉽게 접근 할 수 있다. 코스마다 물길과 숲길, 문화공간 등은 물론 방이맛골, 송리단길, 가락시장 등 맛집들과도 연계되어 있어 다양한 먹거리를 즐길 수 있다. 6월부터는 원하는 구간을 골라 해설가와 함께 탐방하는 프로그램이 운영 중이다. 사전 예약을 통해 매주 토, 일요일에 소규모로 진행된다.

 

문화로 마음 힐링! ‘송파책박물관문화실험공간, 호수

문화가 있는 쉼을 원한다면 송파책박물관과 문화실험공간 호수를 추천한다.

 

송파책박물관은 석촌시장 인근에 들어선 국내 첫 책테마 박물관이다. 한국대중음악의 100년 역사를 총망라한 기획전시 노래책, 시대를 노래하다831일까지 이어진다.

 

석촌호수 인근에 자리한 문화실험공간 호수에서는 첫 순회전시에 나선 송파책박물관의 이색 전시를 만날 수 있다. ‘독립출판, 책의 새로운 취향으로 최근 주목 받고 있는 독립출판의 흐름과 관련 서적을 한눈에 볼 수 있다. 책갈피 만들기 등 체험코너도 마련되어 있다. 두 곳 모두 무료이다.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입장객을 50명으로 제한해 운영하니 방문 전 입장가능 여부를 확인해야 한다.

 

박성수 송파구청장은 코로나19로 인해 근거리 작은 여행이 각광 받고 있다면서 이번 여름, 송파의 언택트 관광지를 통해 많은 시민들이 지친 몸과 마음을 재충전할 수 있도록 다양한 콘텐츠 제공과 안전관리에 더욱 만전을 기하겠다고 전했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