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걷고 있는 이 길은 어디?

송파구, 이정표로 읽고, 보고, 걷는 도보여행길

작성일 : 2018-01-01 18:24

 

송파구(구청장 박춘희)는 도보관광코스 8곳에 대한 관광객들의 이해를 돕고 안전한 여행을 위해 안내판 정비를 완료했다고 밝혔다.

 

구는 역사와 문화, 자연과 생태, 관광과 쇼핑 등을 테마로 송파의 다양한 관광자원을 잇는 코스를 개발, 외부 관광객 유치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도보여행코스 8개는 한성백제의 역사를 감상하는 기존 한성백제 왕도길1코스와 2코스로 세분화하고, 7개의 길이 추가적으로 만들어 진 것이다.

 

지난 5월 도보길 개발이 완료된 후 본격적인 개방에 돌입했고, 6개월 간의 시행 끝에 이용객과 도보길 해설사들의 의견을 종합해 내실을 다지기로 한 것이다.

 

먼저 도보여행코스 8길이 최종 완료되면서 이를 반영한 이정표 작업을 완료했다. 기존 표지판을 철거 및 수정하고, 종합코스안내표지판과 코스유도표지판의 2종류로 새롭게 설치하는 등 여행자들의 편의를 도모하였다.

 

종합코스안내표지판은 해당 코스에 대한 전체적인 설명과 코스 지도가 포함돼 있는 것으로, 8코스의 각 시작점에 1개씩 설치하고 구의 문화유산이 다수 포함되어 있는 한성백제왕도길에는 중요도를 고려하여 2개를 추가로 설치했다.

 

코스유도표지판은 해당 코스 내 갈림길 등에 코스의 진행방향을 알리기 위한 표지판으로 한성백제왕도길’, ‘추억의 송파장길’, ‘책읽는 역사길16개소 21개 설치를 완료했다.

 

2018년 새해를 맞아 해설사가 상주하던 3개의 길에도 변화를 준다. 최근 석촌고분군 정비가 마무리 되고 벚꽃축제와 낙엽축제 등으로 석촌호수가 데이트명소로 인기가 높아짐을 반영해 석촌호수 데이트길(낮길)’이 추가돼 한성백제 왕도길, 책읽는 역사길와 함께 해설코스가 완성된다.

 

3월부터 시작되는 해설코스 프로그램은 월요일 정기휴무를 제외하고 요일별로 진행된다. 송파구 문화관광홈페이지(www.culture.songpa.go.kr) 도보관광 해설예약 또는 어플리케이션(송파도보여행길)을 통해 할 수 있다.

 

그 외 자유코스인 도란도란생태길’, ‘송파문화체험길’, ‘스포츠 레저길’, ‘역사여행 삼전도길’, 추억의 송파장길‘, ’석촌호수 데이트길(밤길)’ 등이 여행자들의 발길을 기다리고 있다.

 

박춘희 송파구청장은 도보관광코스 안내판 정비는 2016년부터 시작됐던 도보관광코스 개발의 마무리로 볼 수 있다, “지속적인 홍보와 프로그램 개발을 통해 송파를 다시 찾고 싶고, 머무르고 싶은 도시로 만들어 가겠다고 밝혔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