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1회 한성백제문화제 대백제전, 빛으로 물들이다

비대면·전시 프로그램으로 안전하게 문화 힐링 만끽할 기회 선사

작성일 : 2021-10-03 10:29 수정일 : 2021-10-03 10:38

대백제 빛축제 구간.

 

송파구(구청장 박성수)는 제21회 한성백제문화제 대백제전을 기념한 대백제 빛축제를 오는 106()부터 1020()까지 15일간 석촌호수, 송파둘레길 등 송파구 곳곳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대백제 빛축제는 매년 올림픽공원에서 개최되던 한성백제문화제를 백제역사문화권 도시를 통합한 대백제전으로 개최하는 제21회 한성백제문화제 대백제전을 기념하여, 석촌호수, 송파둘레길, 풍납백제문화공원 등 송파구민들이 자주 찾는 일상의 공간으로 그 무대를 확장해 진행한다.

 

먼저, ‘석촌호수에 가면, 백제의 기상을 상징하는 근초고왕이 맞이하는 백제의 왕성을 만날 수 있다. 동호 입구는 백제 후기 사비성이 방문객을 맞이하고, ‘백제 사신단이 길을 비춘다. 산책로를 따라 줄지은 초롱불이 석촌호수의 밤을 밝히고, 한성·웅진·사비 등 백제유물을 빛 조형물로 제작해 전시한 유물존도 구성했다. 중앙 수변무대 앞에는 높이 10m규모 칠지도 수상 조형물이 웅장함을 더한다.

 

이 외에도 석촌호수에서 축제기간 동안 오후 7시부터 9시까지 음악과 조명이 어우러진 레이저쇼를 진행해 빛과 소리를 잇는 풍성한 볼거리를 제공한다.

 

또한 송파둘레길에서는 대백제로 시간여행을 온 듯 환상적인 빛 축제를 만끽할 수 있다. 먼저 성내천길 물빛광장 일대는 백제의 무역선인 황포돛배를 빛 조형물(수중조경)로 설치해 운치를 더하고, 성내천의 산책길은 시화, 캘리그라피, 서화 등 송파예술단체 작가의 작품 전시를 통해 구민들의 발길을 모을 예정이다.

 

, 탄천길에는 송파둘레길 완성과 대배제전 개최를 기념해 레터링 등 빛 조형물로 꾸민 포토존을 조성하고, 풍납백제문화공원에는 풍납토성에서 발견된 수막새를 모티브로 원형조명을 설치하는 등 송파구 전역에서 구민들이 빛축제를 즐길 수 있도록 구성했다.

 

더불어 축제기간 중 빛 조형물과 사진을 본인 SNS(인스타그램)에 해시태그(#한성백제문화제#대백제빛축제#탄천길개통)와 함께 업로드하면, 추첨을 통해 300명에게 모바일 상품권(치킨쿠폰100, 편의점쿠폰200)을 지급하는 이벤트를 진행한다. 구는 방문객들의 참여유도와 소상공인을 지원하는 일석이조 효과를 기대한다.

 

박성수 송파구청장은 “‘대백제 빛축제는 코로나로 인해 오프라인 축제의 개최가 어려워진 상황에서 구민들에게 일상의 공간에서 비대면으로 안전하게 즐기며 마음의 위안을 주는 기회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시간을 내서 멀리 찾아가야 하는 전시가 아닌, 구민들이 생활 속에서 쉽게 만날 수 있는 문화적 즐길 거리를 많이 만들어가겠다고 전했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