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파구, 택시운수종사자에게 재난지원금 지급

11월 말까지 관내 개인·법인택시 운수종사자 1인 40만 원

작성일 : 2021-11-24 14:10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은 택시운수종사자들에게 ‘송파형 2차플러스 재난지원금’을 지급하는 박성수 송파구청장.

 

송파구(구청장 박성수)가 관내 개인·법인 택시운수종사자를 대상으로 재난지원금을 지급한다고 밝혔다.

 

이번 지원금은 코로나19로 승객이 감소해 어려움을 겪는 운수종사자들을 돕고자 이뤄진 조치로 송파형 2차플러스 재난지원금으로 지원된다.

 

지원대상은 코로나19로 인해 소득이 감소한 개인 및 법인택시 운수종사자로 송파구에 주민등록이 되어 있거나 관내 개인 및 법인업체에 소속되어야 한다. 또한, 2021115일 이전에 입사해 현재까지 근무하고 있어야 한다.

 

구는 개인택시 2,800, 법인택시 2,400명이 혜택을 볼 것으로 예상했다.

 

1124일까지 사전 신청을 한 운수종사자를 대상으로 요건충족 확인을 거쳐 지원 여부를 최종 결정한다. 대상자로 선정되면 11월 말까지 1인당 40만 원이 지급될 예정이다.

 

이 밖에도 구는 코로나19 장기화 속에 주민 안전을 위해 운수업 종사자의 방역수칙 준수를 촉구하고, 방역물품 지원에 힘쓰고 있다. 올해 한해 관내 택시, 전세버스, 화물운송 종사자에게 마스크 20만 매를 지원했다.

 

박성수 송파구청장은 장기화 된 코로나19 속에도 운수업체의 방역확산 방지 노력에 감사를 드린다면서 앞으로도 운수종사자들이 경제적 어려움을 극복하고 안정적으로 일상을 회복하도록 지원에 더욱 힘쓰겠다고 전했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