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보당 강동구송파구위원회, 송파구의회의원 부동산 전수조사 요구

작성일 : 2021-09-09 13:27

진보당 강동구송파구위원회(위원장 임후상)는 송파연대회의(의장 김현종)와 함께 8일 송파구의회 이황수 의장을 만나 송파구의회의원 부동산 전수조사촉구와 공직자 부동산 투기 방지 조례안제정을 요구했다. 이 자리에는 진보당 서울시당 부위원장 박지선, 진보당 강동구송파구위원회 위원장 임후상, 송파연대회의 의장 김현종이 참석했다.

 

진보당 강동구송파구위원회는 LH 직원 부동산 투기 의혹과 선출직 공직자들의 부동산 투기 의혹 문제가 붉어지자, 송파구 곳곳에서 부동산 투기공화국 해체를 위한 지방단체장 및 지방의원 부동산 전수조사 촉구 서명운동을 진행했고, 이황수 송파구의회 의장과 면담에서 서명을 전달했다.

 

진보당 서울시당에서 지난 727일 발표한 서울시 강남4구 구청장 및 지방의원 부동산 재산 분석 결과에 따르면, 송파구에는 주택 23채를 보유한 시의원이 1명 있고, 32명 송파구 지방의원 중 15(47%)가 종부세 대상자임을 알 수 있다.

 

모 구의원은 의정부 가능동 녹양신도시 미니역세권 투기 의혹으로 이미 수차례 언론에 보도된 바 있다.

 

진보당 강동구송파구위원회에서도 올해 3월 공개된 송파구 지방의원들의 부동산 재산현황 및 변동사항을 분석한 결과, 관내에만 11채 이상 주택을 보유한 구의원이 2. 재산 10억 이상 지방의원 및 단체장은 총 18명임을 알게 됐다.

 

이날 면담에 참석한 진보당 서울시당 박지선 부위원장은 송파구에 살면서 재산이 많은 지방의원이 충분히 있을 수 있다. 공정한 과정을 통해 보유한 재산이라면 떳떳하게 부동산 전수조사에 임해 투기 의혹을 해명할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송파연대회의 김현종 의장은 전국적으로 지방의회에서 공직자 부동산투기방지 조례 등을 준비하고 있는 곳들이 있다. 서울에서 가장 인구가 많은 송파구인만큼 모범적으로 의원들이 직접 발의해 조례를 제정하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 의장 또한 좋은 취지의 내용이므로 잘 검토해보겠다고 답변했다.

 

진보당 강동구송파구위원회에서는 이날 면담을 시작으로 지속적으로 송파구내에서 선출직공직자들의 부동산 투기 의혹에 대해 밝혀내고, 선출직 공직자로써 책임감을 가지고 이 문제에 대응할 수 있도록 요구하고 함께 만들어갈 예정이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