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구청장 이정훈 후보, ‘안심 강동’ 이색공약 눈길

작성일 : 2018-06-07 09:59 수정일 : 2018-06-07 10:02

 

최근 강동구 둔촌아파트 재건축공사로 인해 수시로 다닐 덤프트럭과 미세먼지 때문에 강동구 학교에 다니는 자녀를 둔 학부모들은 걱정이 많다.

 

이와 관련 이정훈 더불어민주당 강동구청장 후보의 이색 공약이 눈길을 끌고 있다.

 

이 후보는 재건축을 재산권이 아닌 학생 건강권·학습권 보호 차원에서 접근하고 있다. 이 후보는 7공약시리즈 보도자료를 통해 강동구민은 누구나 건강을 유지하기 위한 최적의 환경에서 누릴 수 있는 건강권을 가지고 있다고 밝혔다.

 

오랜 시간 이 지역에서 구민들과 호흡해 온 이 후보는 최근 강동구에 대규모 아파트 재건축 공사로 석면 문제가 대두되면서 건강권이 침해받고 있다면서 주변 학생들이 안전하게 등교해 교육을 받을 학습권도 침해받고 있다고 문제의 심각성을 지적했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이 후보는 더 실효적이고 안전한 석면 해체 제거 공사를 위해 지역주민, 학부모, 학생들이 참여하는 현장 감시 시스템을 강화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또한 통학로 주변 신호체계를 학생중심으로 완전 개편하고 덤프트럭 공사차량 진입 운영지침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