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웅 의원, “수자원공사 코스핌모형예측 엉터리”

용담댐 7월 31일, 8월 4일 승인 공문 당시 댐 수위 예측 실패

작성일 : 2020-10-19 15:07

 

올해 78월 집중호우 당시 발생한 용담댐의 역대 유례 없는 방류 피해의 한 원인으로 수자원공사가 홍수통제소에 방류 승인 공문을 받을 당시 첨부한 코스핌모형 예측이 엉터리인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의힘 김웅 국회의원(송파구갑·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위원)이 수자원공사로부터 제출받은 방류변경() 코스핌모형 분석자료에 의하면 729일 보낸 공문에서 731일부터 83일까지 방류량을 300톤에서 45톤으로 줄여도 저수율이 260.1m까지 떨어질 것으로 예측했으나, 실제 방류량을 줄인 이후 댐 저수율은 홍수기제한수위(261.5m)를 훌쩍 넘은 263.08m까지 치솟은 것으로 나타났다.

 

84일에도 수자원공사가 홍수통제소에 방류 승인을 받기 위해 보낸 공문에도 코스핌모형 예측 결과를 첨부하였는데 이때에도 87일부터 81010시까지 댐 방류량을 46톤으로 축소해서 보내겠다고 하였고, 이로 인한 저수율 상승은 없을 것으로 분석했다.

 

그러나 실제 8715시부터 8810시까지 불과 19시간만에 댐수위는 한계점인 264.99m에 도달, 저수율 100%를 기록했고, 이후 전례없는 초당 3000톤의 기록적 방류를 쏟아 내면서 하류 수해 피해를 대폭 가중시켰다는 지적이다.

 

김 의원은 수자원공사가 댐 방류를 결정하는데 있어 가장 중요하게 판단하는 코스핌모형 예측 모델이 엉터리로 드러났다면서 수치 예측이 단순한 오류인지, 고의로 조작된 것인지 따져봐야 한다면서 수자원공사의 책임을 질책했다.

 

박재현 수자원공사 사장은 19일 환경노동위원회 국정감사 현장에서 김 의원의 지적에 대해 코스핌모형 예측이 실패한 것에 대해 책임을 느끼며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

국회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