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선미 의원, 사상 첫 여성 여당 원내수석 임명

작성일 : 2018-05-13 15:26 수정일 : 2018-05-14 08:37

 

재선의 진선미 의원이 사상 첫 여성 여당 원내수석으로 임명돼 국회의 새로운 역사를 쓰게 됐다.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는 10일 진 의원을 새로운 원내수석부대표로 임명했다. 원내수석부대표는 대야협상을 실질적으로 이끌기 때문에, 여당 원내수석은 국회 모든 사안의 관문으로 평가된다. 국회운영의 유연하면서 강단 있는 의정활동을 보여 온 진 의원이 꼬여있는 국회 상황을 어떻게 풀어나갈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진 의원은 정계 입문 전에는 호주제 폐지 소송을 승소로 이끄는 등 인권변호사로 활동해왔다. 국회 입문 후 6년 간 행정안전위원회에서 일해 오며 안전, 인권, 국정원개혁 등의 과제를 이끌었으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간사, 국회 저출산고령화대책특별위원회 간사 등을 역임했다. 2012년 대선에서 문재인후보 대변인, 2017년 대선 유세부본부장을 맡아 정권교체에 기여했다. 자유한국당 윤재옥 원내수석부대표와는 행정안전위원회를 오랫동안 함께 해 온 인연이 있다.

 

진 의원이 원내수석으로 임명되면서 진 의원이 주력해 온 사법개혁, 안전, 과거사 과제들이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진 의원은 국정원 정치개입 문건을 국회에서 처음 공개하고, 국정원 개혁 7법과 경찰개혁법 등을 대표발의 했다. 또한 형제복지원 진상규명을 포함한 과거사 정리 재개를 5년 동안 꾸준히 추진하고 있으며, 어린이 안전, 개인정보보호, 공공부문 일자리 개선 등에도 노력해왔다.

 

진 의원은 국회가 제 역할을 다 하지 못하는 시기에 중책을 맡아 감사하면서 맘이 무겁다. 홍영표 원내대표와 함께 국회에 대한 국민의 신뢰가 돌아올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며, “강하면서도 유연한 리더십으로 대야협상을 이끌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