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인 시의원, ‘조망가로특화경관지구’ 지정 심의보류 환영

송파구 오금로 조망가로특화경관지구 해당지역 주민, 지정안 철회 항의 집회

작성일 : 2019-03-22 10:33

 

320() 서울시청 앞에는 조망가로특화경관지구지정에 따른 오금로 해당 지역주민 100여명이 지구 지정안 철회를 요구하는 항의 집회가 있었다.

 

서울시의회 보건복지위원회 이정인 의원(더불어민주당·송파5)은 이날 조망가로특화경관지구지정에 따른 오금로 해당 지역주민 항의 집회에 참석하여 기준과 원칙을 무시한 탁상행정의 지구 지정안 재검토 및 철회를 강력히 주장했다.

 

이 의원은 지난 8, 5분자유발언을 통해 송파구 조망가로특화경관지구 지정에 대한 명확한 원칙과 합리적 기준을 주문했었고, 12, 서울시의회를 항의 방문한 해당 지역주민 60여명과 서울시 관계자 간의 간담회를 개최하여 해당지역 실사를 통해 지역실정을 정확히 반영할 것을 요구했었다.

 

이 의원은 오금로에는 30여년이 지난 낡은 아파트 단지 7개소가 입지해 재건축이 진행 중인 상황에서 조망가로특화경관지구가 지정되면 3개 단지는 정비계획을 재수립하거나 수정·변경해야함으로 예산과 시간의 낭비가 초래되고, 송파구에서 해당지역을 시뮬레이션 한 결과 2개 단지의 경우는 재건축 시 현재 가구 수에도 턱없이 부족하게 나타나 재산적 피해가 발생된다며 해당 지역주민들의 심각한 어려움을 호소했다.

 

이 의원은 해당 지역주민들이 간담회·게시판·문자·전화·방문 등을 통해 여러 각도로 민원을 제기하는데도 서울시는 전혀 들으려하지 않고, 무관심하다고 말했고 실효성 기준에도 맞지 않는 해당 지역을 왜 지정하게 되었는지에 대한 주민들의 물음에 명확한 답변도 못하고 있다이는 서울시의 탁상행정의 표본으로 해당 사안은 재검토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320일 도시계획위원회 심의에서는 오금로 조망가로특화경관지구의 선정은 실효성 검토기준에도 어긋나 보이고 주민들 민원도 강력하니 재검토 필요성이 있다는 의견을 받아들여, 현장소위원회를 구성해서 현장방문 후 43일 도시계획위원회에서 다시 논의하기로 해당 사안을 심의보류했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

서울시의회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