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형 서울시의원, 청년·사회적경제·소상공인 ‘협력의 경제’ 필요

작성일 : 2019-06-11 16:27

 
 

이준형 서울시의회 의원(더불어민주당·강동1)10일 서울특별시의회 제287회 정례회 본회의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서울시 사회적경제의 지난 8년의 성과를 되짚고 정책방향 전환을 촉구했다.

 

서울시는 박원순 시장 취임 후 8년간 사회적경제에 총 2,413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사회적경제기업은 2012882개에서 20184,420개로 다섯배가 늘었다. 총 매출액도 6,890억 원에서 19600억 원으로, 고용인원은 10,400명에서 19,800명으로 규모면에서 큰 성장을 이뤘다.

 

이 의원은 사회적 기업의 총 매출은 늘었지만 기업당 매출은 201278천만 원에서 201844천만 원으로 줄었고, 고용인원도 11.8명에서 4.5명으로 감소한 것처럼 서울시 사회적경제의 빠른 성장에도 내부사정은 오히려 악화됐다고 말했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사회적경제 기반의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세 가지 방안을 제시했다. 지역경제 정책의 패러다임을 대상기업의 육성에서 지역의 문제 해결로 전환 청년을 위한 사회적금융을 확대하고 사회적 자본을 확대할 수 있는 방안 마련 사회적경제와 소상공인의 통합적 관점 필요성을 제시했다.

 

마지막으로 대기업과 프랜차이즈, 온라인 시장이 무서운 속도로 지역경제를 위협하고 있는 가운데 이제는 청년, 사회적경제, 소상공인의 협력의 경제가 필요한 시점이며 박원순 시장과 서울시가 그 대안을 함께 만들어 갈 수 있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

서울시의회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