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전범(戰犯)기업 제품 공공구매 제한 조례안 발의

홍성룡 시의원, “공공구매 전범기업 제품 사용 지양해야”

작성일 : 2019-08-02 11:14

 

홍성룡 서울시의회 도시안전건설위원회 의원(더불어민주당·송파3)1() ‘서울특별시 일본 전범기업 제품 공공구매 제한에 관한 조례안서울특별시교육청 일본 전범기업 제품 공공구매 제한에 관한 조례안’(이하 조례안’)을 각각 대표발의 함에 따라 일본제품 불매운동이 공공기관으로 확산되는 모양새다. 조례안은 8월에 개최될 임시회에 회부돼 논의될 예정이다.

 

홍 의원이 발의한 조례안은 일본 전범기업의 정의 일본 전범기업 제품 공공구매 제한 대상기관과 금액 일본 전범기업제품 공공구매 지양에 대한 시장과 교육감의 책무와 이에 따른 기본계획수립 일본 전범기업 제품 공공구매 지양에 대한 문화조성 노력 등 내용을 담고 있다.

 

홍 의원은 우리 국민들을 강제 동원해 착취한 노동력으로 일어선 일본 전범기업들은 현재 세계적인 기업으로 명성을 날리고 있지만, 강제동원 피해자들에게 배상은커녕 공식사과 조차 외면하고 있다고 지적하고, “적어도 국민들의 세금으로 이뤄지는 공공구매에서 만큼은 일본 전범기업 제품 사용을 지양해 우리민족 자존심을 지키고, 올바른 역사의식을 확립하고자 본 조례안을 발의하게 됐다고 조례안 발의 취지를 밝혔다.

 

홍 의원은 일각에서는 최근 일본의 경제침탈에 대응하는 차원에서 너무 감정적으로 나서는게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도 있지만, “감정적 대응여부를 떠나 우리 정부와 국민이 어떠한 입장을 취하든 그들은 정한론(征韓論)을 버리지 않을 것이기 때문에 우리가 할 일을 하지 않으면 지금의 경제침탈에 대한 올바른 처사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한편, 이 조례안은 서울시의회 전체 의원 110명 중 각각 75, 77명이 찬성서명을 했는데, 이는 3분의2가 넘는 수치로 조례안 발의 요건은 10명 이상을 감안할 때 매우 이례적인 일이며 조례안 통과를 보다 낙관적으로 볼 수 있는 점이기도 하다. 홍 의원은 비회기 중임에도 불구하고 의원들을 일일이 찾아다니며 조례안 제정의 당위성을 설명하고 서명을 받았다고 전했다.

 

< 강동·송파 주민의 대변지 ⓒ 동부신문 & www.dongbu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dongbunews@naver.com